'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결혼 30주년 당시 최양락이 울었다...갈비 안사줘서"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7.1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팽현숙-최양락 부부와 지인 김사장 부부의 배드민턴 대결
팽현숙 '팽현숙 갈비 안사줘서 울었다'
강재준 '이은형이 곱창 안사줘서 나도 울었다'
출처: JTBC
출처: JTBC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15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자존심을 건 배드민턴 대결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똥 손' 최양락과 달리 거침없는 자재조립과 남자답고 다정한 모습으로 '보급형 최수종'이라는 별명을 얻은 지인 김 사장이 최양락의 '복수혈전'에 초대됐다. 두 부부가 배드민턴 복식 대결을 펼치기로 한 것. 최양락은 "팽현숙이 번번이 김 사장과 비교해 짜증났다. 배드민턴으로 복수할 예정"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김 사장을 이기기 위한 특훈도 진행됐다. 꼼수 작전까지 세운 최양락은 "어디 김 사장 웃기지 말라고 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 경기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팽락 부부의 결혼기념일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김지혜-박준형 부부의 결혼기념일 이벤트가 VCR을 통해 방송되자 화면으로 이를 지켜본 팽현숙이 "결혼 30주년 당시 최양락이 울었다"고 밝혔기 때문.

팽현숙은 "결혼기념일을 맞이해 저녁식사로 갈비를 사 먹기로 했었는데, 그날따라 가게에 손님이 몰려 저녁을 간단하게 때우게 됐다"며, "그런데 최양락이 별안간 '갈비 사준다 그랬잖아'라며 눈물을 흘리더라. 아이도 아니고 갈비를 안 사줘서 운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최양락은 손사래를 치며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단지 결혼기념일인데 대충 먹게 된 게 서글펐을 뿐"이라며 절대 울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강재준은 "나도 이은형이 곱창 안 사줘서 운 적 있다"며 '먹신'다운 공감을 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과연 최양락은 김 사장을 상대로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15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결혼 30주년 당시 최양락이 울었다...갈비 안사줘서"
팽현숙-최양락 부부와 지인 김사장 부부의 배드민턴 대결
팽현숙 '팽현숙 갈비 안사줘서 울었다'
강재준 '이은형이 곱창 안사줘서 나도 울었다'







 
MHN 포토
정지윤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