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GV 참석..."오기환 감독, 어떤 작품보다 예쁘게 나오게 해주겠다 약속"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7.16 15: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이, 15일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증강 콩깍지' GV 참석
작품 및 오기환 감독과의 일화 소개
사진 = 킹엔터테인먼트
사진 = 킹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배우 유이가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GV를 통해 관객들과 만남을 가졌다. 

15일 유이는 시네마틱드라마 SF8 ‘증강 콩깍지’로 공식 초청받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했다. 

SF8 ‘증강 콩깍지’는 미래형 데이트 앱에서 서로의 얼굴을 속이고 만난 남녀가 앱 오작동으로 만날 수 없게 되면서 벌어지는 썸남썸녀 리얼공감로맨스다. 

영화 상영 이후에는 감독과 함께 관객들과 소통하는 메가토크를 진행, ‘증강 콩깍지’를 둘러싼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이날 유이는 메카토크를 통해 “스크린을 통해 보는데 나 자신이 예뻐 보였다. 이 역할을 위해 뭔가를 노력하지 않고, ‘지원’이라는 캐릭터에 잘 묻어나기 위해 굉장히 밝고 긍정적으로 지내다 보니 스크린 안에 ‘지원’이가 잘 표현된 것 같다. 지금 정말 행복하게 살고 있다”라고 하며 유이 특유의 밝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한껏 빛을 발하게 된 최근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아름다운 미모로 모든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지원’ 역으로 ‘증강 콩깍지’에 출연을 확정하게 된 사연을 전할 때, 오기환 감독이 직접 유이에게 “이전 드라마에 예쁘게 나온 적이 없던 것 같다. 그래서 지금까지 출연한 어떤 작품보다 예쁘게 나오게 해주겠다고 약속하겠다”라고 전한 것이 알려지며, 오기환 감독의 유이, 그리고 작품을 향한 열의와 애정이 동시에 드러나며 화제가 되었다.

더불어 유이는 촬영을 하는 동안 있었던 에피소드들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재미와 웃음을 선사하는 동시에 끝까지 교감에 힘썼으며, 마지막으로 “이렇게 많은 분들과 GV를 함께 해서 굉장히 영광이다. 오기환 감독님 덕분에 스크린에 데뷔하게 되어 굉장히 영광이고, 이 자리를 만들어주신 관계자분들과 오기환 감독님께도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유이는 “증강 콩깍지 많이 홍보해 주시고, 모두 봐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활동할 테니 많이 사랑해달라”라고 인사하며 자리를 마무리했다.

한편, 유이가 출연하는 ‘증강 콩깍지’는 현재 웨이브(wavve)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추후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

유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GV 참석..."오기환 감독, 어떤 작품보다 예쁘게 나오게 해주겠다 약속"

배우 유이, 15일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증강 콩깍지' GV 참석
작품 및 오기환 감독과의 일화 소개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7-18 04:30:10
한국의 TV도 동원능력이 커져서, 이전에는 미국 영화에서나 가능했던 SF물을 방송하는 사례가 하나 둘 늘어나고 있습니다. 흥미있는 방송이면 당연히 보게 되지요. 유이씨! 국사 성균관 자격가진 Royal성균관대[한국 최고(最古,最高)대학] 연기예술학과에서 공부한 분. 세계사를 반영하면 국제관습법상 교황윤허 서강대도 Royal대임(성대 다음 Royal대 예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