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아름다운 지금을 기억하기 위한 노래 '화전가'
  • 이지숙
  • 승인 2020.07.2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이 앗아간 그 모든 것을, 나 여기에 다시 새기네. 그대를 위하여“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화전가'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화전가'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화전가'를 8월 6일부터 23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

'화전가'는 국립극단의 2020년 첫 작품으로 2월에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 방지 조치로 인해 8월로 연기하여 개막하게 되었다. '3월의 눈'(2011), '1945'(2017) 등 지나온 역사를 되짚으며 잔잔하지만 묵직한 감동을 선사해 온 작가 배삼식의 신작이다. 역사의 거대한 흐름 속에서 의연하게 일상을 살아낸 여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화전가'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창작 신작 '화전가'

 

‘화전가’는 여인들이 봄놀이를 떠나 꽃잎으로 전을 부쳐 먹으며 즐기는 ‘화전놀이’에  관해 읊는 노래를 부르는 명칭이다. 1950년 4월, ‘김씨’의 환갑을 축하하기 위해 한 집에 모인 9명의 여인들이 환갑잔치 대신 화전놀이를 떠나기로 하면서 유쾌하지만 어딘가 먹먹한 하룻밤 이야기가 시작된다. 해방의 기쁨도 잠시, 이념의 대립과 민족 내부의 분열이 전쟁으로 치닫던 암울한 현실에서 질기고도 끈끈하게 일상을 이어온 여인들의 삶이 끊이지 않는 수다로 펼쳐진다. 지극히 평범한 하루를 보내는 이들의 모습은 역사라는 가장 강력한 스포일러 덕에 아름다울수록, 행복할수록 더욱 서글프게 다가온다.

국립극단 70주년에 선보이는 첫 신작 '화전가'는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이 직접 연출을 맡아 작품을 지휘한다. 무대와 매체를 가리지 않고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여 온 배우 예수정을 필두로 전국향, 김정은 등 깊은 내공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함께해 여인들만의 깊은 연대를 그린다. 여기에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영화 ‘해어화’ 등 한복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는 김영진 한복 디자이너가 의상을 맡아 작품에 보는 재미를 더한다.

배삼식 작가는 '화전가'를 통해 역경 속에서 삶을 지탱하는 것은 여인들의 수다로 대표되는 소소한 기억들이라 전한다. 독립, 이념, 전쟁 등 여러 ‘의미 있는’ 것들에 밀려 돌아보지 않았던 사소하고 무의미한 것들을 옹호하며 이를 통해 예술의 가치에 대해 돌아본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하며, 8월 9일 공연 종료 후에는 배삼식 작가, 이성열 연출, 예수정, 전국향 배우 등이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오는 28일 유료회원 선예매를 시작으로 30일에 일반 판매를 개시하며, 8월 14일까지의 공연 티켓을 1차로 판매한다.
 

(사진제공=국립극단)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