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레미제라블 등 여름 휴가철 공연예술 활기
  • 최도식 기자
  • 승인 2020.07.2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극장 혜화당, 제4회 미스터리스릴러전 개최
평택 기지촌 살인사건 다룬 연극 '문밖에서' 등
출처: 픽사베이, 빅토르위고의 흉상

[문화뉴스 MHN 최도식 기자] 코로나로 인해 상반기에 상연되지 못했던 연극들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관객들을 찾아간다.

우선 연극 '레미제라블'이 8월 7∼16일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무대에 오른다.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작가이자 정치가였던 빅토르 위고가 쓴 작품이다. 빵을 훔친 죄로 19년을 감옥에서 보내야 했던 장발장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19세기 프랑스 사회사와 시대 분위기를 다룬다.

이번 공연에는 오현경, 박웅, 임동진 등 원로 배우와 문영수, 최종원, 윤여성, 이호성 등 중견 배우들이 함께한다. 걸그룹 '티아라' 출신 함은정도 '코제트'역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여기에 1천 400여명이 지원한 오디션에서 발탁된 젊은 배우들이 무대에 함께 오른다. 

'장발장' 역으로 나서는 윤여성은 예술감독으로 무대를 총지휘한다. 연출은 이성구가 맡았다.

다음 달 16일까지 소극장 혜화당에서는 '제4회 미스터리스릴러전'이 개최된다. 관객들의 무더위를 녹일 정통 스릴러 작품이 무대를 장식한다.

희곡적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은 극단 드란의 '나의 이웃'을 비롯해 'THE TRADER: 위험한 거래'(동네풍경), '파리의 우울, 묘비에 키스하다'(프로젝트 19), '마차푸차레'(이리떼 고찰소)를 만나볼 수 있다.

극단 해인과 프로젝트 타브(TAV)는 두산아트센터와 공동 기획한 연극 '문밖에서'를 8월 1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선보인다.

'문밖에서'는 경기 평택시 기지촌에서 미군 위안부로 일했던 노파가 숨진 지 며칠 만에 발견되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1976년 미군 전용 클럽, 1992년 기지촌 위안부 자치회인 '국화회' 창립총회, 위안부 출신 여성 노인들의 현재 일터인 배밭까지, 이들이 살아온 과거와 현재, 남은 삶을 일과 가치라는 측면에서 조명한다.

무대에는 미군 위안부 출신 여성 노인들도 배역을 맡아 함께 오른다. 연출은 극단 해인 대표인 이양구가 맡았다.

----

연극 레미제라블 등 여름 휴가철 공연예술 활기

소극장 혜화당, 제4회 미스터리스릴러전 개최
평택 기지촌 살인사건 다룬 연극 '문밖에서' 등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