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로맨스 열풍의 시작 '나의 소녀시대'가 돌아온다! 8월 19일 재개봉 확정
  • 박혜빈 기자
  • 승인 2020.07.2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발적 입소문, 이유 있는 흥행
재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한 포스터, 예고편 화제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올 여름, 대책없이 용감했던 우리들의 소녀시대가 다시 펼쳐진다.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오드(AUD) 제공

프랭키 첸 감독, 왕대륙, 송운화 주연의 영화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 대책 없이 용감했던 고딩시절, 평범했던 소녀 ‘린전신’과 비범했던 소년 ‘쉬타이위’의 첫사랑 밀어주기 작전을 담은 로맨스 영화다.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오드(AUD) 제공
'나의 소녀시대', 오드(AUD) 제공

2016년 봄 개봉해 박스오피스 역주행을 기록하며 전국민을 사랑에 빠지게 했던 화제작이다. 여성 감독인 프랭키 첸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완성한 '나의 소녀시대'는 친근한 캐릭터, 공감 가는 에피소드, 주옥 같은 대사들로 한때 소녀였던, 한창 소녀인 관객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다.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오드(AUD) 제공
'나의 소녀시대', 오드(AUD) 제공

이는 세대를 뛰어넘는 인기몰이로 이어져 N차 관람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역대 대만 영화 최고 스코어를 달성한 것은 물론, 당시 아시아 영화들의 침체기 속에서 이례적으로 입소문 열풍과 배우를 향한 팬덤을 형성하는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면서 아트버스터를 뛰어 넘는 팬덤 무비의 새로운 시장을 확인시키기도 했다.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오드(AUD) 제공
'나의 소녀시대' 왕대륙, 오드(AUD) 제공

특히 ‘쉬타이위’ 역을 맡은 배우 왕대륙을 향한 소녀 팬들의 입덕 열기는 90년대 사대천왕에 이어, 오랜만에 새로운 중화권 스타 탄생을 알리며 스포트라이트를 더했다. 또한, 개봉 5주차임에도 뜨거운 요청과 성원에 힘입어 성사된 왕대륙의 흥행 감사 내한은 역대급 팬 서비스로 다시 한 번 여심을 초토화 시키며 장기 흥행까지 이어졌다.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오드(AUD) 제공
'나의 소녀시대', 오드(AUD) 제공

여전히 레전드 청춘 영화, 최고의 첫사랑 로맨스로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재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한 소환 포스터는 보는 순간, 상큼 터지는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명장면 중 하나로 손꼽히는 물풍선 씬의 장난끼 가득한 ‘쉬타이위’의 모습은 첫사랑을 시작한 수줍은 ‘린전신’의 표정과 더해져 설렘을 극대화하고, “고마워, 내 소중한 추억이 되어줘서”라는 문구는 우리 모두의 첫사랑을 소환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지난 26일(일) 롯데시네마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1차 예고편은 영화만큼이나 사랑 받은 주제곡 ‘소행운’과 함께 왕대륙과 송운화의 설레는 순간 순간이 담겨있어 '나의 소녀시대'를 사랑한 관객들은 물론, 아직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하지 못한 관객들까지 관람욕구를 폭발시킨다. 

다시 한번, 우리 모두를 소녀 시절로 소환할 '나의 소녀시대'는 8월 19일, 롯데시네마에서 단독으로 재개봉한다.

 

 

 

----

대만 로맨스 열풍의 시작! '나의 소녀시대'가 돌아온다! 8월 19일 재개봉 확정

폭발적 입소문, 이유 있는 흥행
재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한 포스터, 예고편 화제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