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신진 연출가전' 30일 개막, 신선한 연출가 4인 확정
  • 송진영 기자
  • 승인 2020.07.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진 연출가 홍순섭, 김우림, 최서은, 문병재 총 4인 선정
'대한민국 신진 연출가전' 포스터/사진제공=성동문화재단
'대한민국 신진 연출가전' 포스터/사진제공=성동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송진영 기자] '대한민국 신진 연출가전'이 30일부터 막이 열린다.

신진 연출가들의 신선하고 도전적인 시도를 볼 수 있는 이 무대는 사단법인 한국연출가협회와 성동문화재단이 치열한 검증을 통해 선정한 4인에 의해 꾸며진다.

신진 연출가 홍순섭은 작품 '아르바이트'(7.30∼8.2)을, 김우림은 '별무리'(8.6∼9)로 관객들에게 연출력을 평가받는다. 최서은 연출은 '황제의 전갈'(8.13∼16)을, 문병재는 '연출의 탄생'(8.20∼23)으로 작품 연출 도전에 나선다.

이들 연출가는 내달 23일까지 매주 목∼일 성동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성동문화홀에서 차례로 작품을 올린다.

공연 기간에는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및 문진표 작성, 거리두기 좌석 운영 등 '생활 속 거리두기' 관람 수칙이 적용된다.

------
'대한민국 신진 연출가전' 30일 개막, 신선한 연출가 4인 확정

신진 연출가 홍순섭, 김우림, 최서은, 문병재 총 4인 선정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