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tvN '비밀의 숲2' 7인 시선 담은 티저 공개, 황시목-한여진 재회
  • 전은실 기자
  • 승인 2020.07.3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밀의 숲 2' 티저, 찰나에 강렬한 잔상 남긴 조승우-배두나-전혜진-최무성-이준혁-윤세아-박성근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7인의 시선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이다”
8월 15일 tvN '비밀의 숲 2' 첫방송, 비밀의 숲 시즌2 넷플릭스 공개 여부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7인의 시선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이다” 31일 공개된 티저
사진출처= tvN '비밀의 숲2'

[문화뉴스 MHN 전은실 기자] tvN ‘비밀의 숲2’이 조승우, 배두나, 전혜진, 최무성, 이준혁, 윤세아, 박성근의 캐릭터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이 31일 공개한 영상에는 찰나의 컷에서도 드러나는 7인의 임팩트 있는 캐릭터와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이들의 시선이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7인의 시선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이다” 31일 공개된 티저
사진출처= tvN '비밀의 숲2'

본질을 꿰뚫어보려는 황시목(조승우)과 옳은 길을 위해 고민하는 한여진(배두나), 그리고 절호의 기회 앞에 눈빛이 돌변한 최빛(전혜진), 무표정한 얼굴로 묵직한 발걸음을 내딛는 우태하(최무성), 비릿한 미소로 기회를 엿보는 듯한 서동재(이준혁), 공허한 얼굴의 이연재(윤세아), 그리고 의중을 알 수 없는 강원철(박성근)까지, 각각의 인물이 가지고 있는 눈빛과 표정은 많은 정보를 담고 있지 않아 더욱 비밀스럽다.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인 또 다른 ‘비밀의 숲’에서 이들이 바라보는 시선의 끝엔 무엇이 있을까.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7인의 시선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이다” 31일 공개된 티저
사진출처= tvN '비밀의 숲2'

 

제작진은 “오늘(31일) 공개된 영상에서 드러난 것처럼, 황시목, 한여진, 최빛, 우태하, 서동재, 이연재, 강원철은 각기 다른 시선으로 안개처럼 더욱 짙어진 ‘비밀의 숲’을 바라본다. 그 시선이 어디를 향하고 있을지, 어떤 연결고리를 갖고 있을지, 오는 8월 15일부터 하나둘 풀려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비밀의 숲2’는 검경 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를 통해 인물에 대한 감성적 접근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영상미를 구축한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편, 지난 2017년 방영된 '비밀의 숲 시즌 1'은 신인 이수연 작가의 반전있는 필력과 구멍없는 배우들의 연기력이 뒷받침 되면서 '웰메이드' 드라마로 손꼽혔었다. 방영 이후 입소문까지 타기 시작하며 수많은 매니아층을 형성했던 '비밀의 숲'은 시즌제를 원하는 팬들의 성화에 결국 올해 시즌 2 제작이 성사되었다. '비밀의 숲 시즌 1'은 현재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아직 시즌 2의 공개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더욱 탄탄해진 스토리, 새로운 캐릭터와 함께 시즌2로 다시 돌아온 tvN '비밀의 숲 2'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8월 15일 토요일 밤 9시 tvN 에서 첫 방송된다. 

--
돌아온 tvN '비밀의 숲2' 7인 시선 담은 티저 공개, 황시목X한여진 재회

찰나에 강렬한 잔상 남긴 조승우-배두나-전혜진-최무성-이준혁-윤세아-박성근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선 7인의 시선 “침묵을 원하는 자, 모두가 공범이다”
검경수사권 놓고 최전선에서 다시 만난 황시목과 한여진 
8월 15일 tvN '비밀의 숲 2' 첫방송, 비밀의 숲 시즌2 넷플릭스 공개 여부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