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내고향' 네박자, 이도진·천명훈·신성·장송호... 트로트 농활 원정대 결성
  • 윤승한 기자
  • 승인 2020.08.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시 내고향 네박자 이번엔 어촌으로 가다
6시 내고향 네박자, 새로운 멤버는 누구?
농부 가수 신성, 어촌까지 접수
사진출처=KBS1 '6시 내고향'

[문화뉴스 MHN 윤승한 기자] 5일 수요일 '6시 내고향'에서는 코로나19로 부족한 농어촌 일손을 돕기 위해 결성된 네박자가 방영된다. 청명한 하늘 아래 푸른 바다가 넘실대는 곳, 강원도 속초로 네박자가 출발한다.

사진출처=KBS1 '6시 내고향'

KBS가 낳은 스타들이 네박자에 출사표를 던졌다. 첫 번째 멤버는 아이돌계의 시조새, 6시 내고향에서 장터를 휩쓸었던 스타인 천명훈. 두 번째 멤버는 네박자의 정신적 지주, 가습기 보이스 신성. 세 번째 멤버는 트로트계의 촐싹 보이, 이도진. 마지막으로 나이는 18살 막내, 그러나 트로트 경력으로는 대선배인 장송호가 합류한다. 오직 네박자에서만 만날 수 있는 조합으로 네 명의 케미는 어떨지 기대해본다.

사진출처=KBS1 '6시 내고향'

마을 주민 대부분이 물고기를 잡고 횟집을 운영하는 작은 마을인 강원도 속초 외옹치항. 하지만 코로나19로 손님이 줄고 일손도 부족하다는데... 어민들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네박자가 조업에 나섰다. 

사진출처=KBS1 '6시 내고향'

도착하자마자 해녀들의 일을 돕기 위해 나선 네박자. 그러나 모두 조업은 처음이라는데... 네박자의 작업 반장이자 정식적 지주인 신성도 마찬가지! 농부 가수 신성은 과연 바닷일도 가뿐이 해낼 수 있을지, 5일 6시 KBS1TV 6시 내고향, 코로나19로 부족한 농어촌 일손을 돕는 트로트 농활 원정대 ‘네박자’에서 공개된다.

---

'6시 내고향' 네박자, 이도진·천명훈·신성·장송호... 트로트 농활 원정대 결성

6시 내고향 네박자 이번엔 어촌으로 가다
6시 내고향 네박자, 새로운 멤버는 누구?
농부 가수 신성, 어촌까지 접수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