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놀면 뭐하니?' 공익적 예능의 선한 영향력
  • 선수빈 기자
  • 승인 2020.08.05 16: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산슬, 달력 판매 수익금으로 결식아동 지원해... 총 7,400만원
MBC 사회 공헌 프로젝트... 무한도전, 나혼자산다, 백파더 등
MBC, '착한 예능'의 정석
사진제공: MBC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 공익적 예능의 선한 영향력 제공

 

[문화뉴스 MHN 선수빈 기자] MBC 대표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가 유산슬 달력판매 수익금 7,40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취약계층 결식아동 급식 지원 사업에 기부한다. 

지난 7월 방송 1주년을 맞이한 '놀면 뭐하니?'는 지금까지 트로트 신동 유산슬 등 유재석의 다양한 부캐릭터 활동으로 이룬 부가수익 약 2억 9천만 원을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전달해 왔다.

'놀면 뭐하니?' 기부 프로젝트는 2020년 1월 드러머 유플래쉬의 음원 수익금 1억 8천만 원을 어려운 환경에 놓인 음악영재들을 지원하는 ‘아동청소년 맞춤 음악교육’에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송가인과 함께 부른 ‘이별의 버스정류장’, 이적과 함께한 ‘말하는 대로 2020’ 등의 가창료와 음원 수익 3,400만원은 코로나19 재난구호금으로 기부하기도 했다.

이번에 기부하는 7,400만 원은 2019년 12월부터 3월까지 판매한 유산슬 달력 판매 수익금으로 '놀면 뭐하니?' 제작팀의 뜻에 따라 전국 아동 지원센터 결식우려아동 지원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MBC 박성제 사장은 "MBC는 공영방송으로서 시청자와 함께하는 기부 프로젝트로 착한 예능, 공익 예능의 오랜 전통을 이어왔다"라며 "앞으로도 웃음과 감동이 함께하는 공영방송다운 예능으로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MBC는 그동안 '무한도전'의 부가수익 67억 원을 기부하는 등, 프로그램을 통한 사회 공헌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앞으로도 MBC는 올여름 음원차트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싹쓰리’의 부가 판매 수익을 기부할 예정이며 '나 혼자 산다'의 보호종료 청소년 지원, '백파더'의 수익기부 등 프로그램을 통한 사회 공헌 활동을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

--------------

MBC '놀면 뭐하니?' 공익적 예능의 선한 영향력
유산슬, 달력 판매 수익금으로 결식아동 지원해... 총 7,400만원
MBC 사회 공헌 프로젝트... 무한도전, 나혼자산다, 백파더 등
MBC, '착한 예능'의 정석
 





관련기사


 
MHN 포토
선수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지혜 2020-08-06 00:20:31
제가 참 좋아하는 프로그램인 놀면 뭐하니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로 인해 얻은 수익을 사익으로 돌리는 것이 아닌 기부를 한다는 점 참 멋있는 것 같습니다. 쉽지 않은 결정임에도 불구하고 선행을 선보여 연달은 좋은 일들을 이끌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