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료 할인-바자회…문체부,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운영
  • 배상현 기자
  • 승인 2020.08.1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3일 개막 행사, 광화문에 ‘거리로 나온 박물관(뮤지엄)’ 미디어 예술 공개
8월 14일부터 23일까지 전국 박물관·미술관에서 교육, 여행, 체험 프로그램 등 운영
출처=문화체육관광부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포스터

[문화뉴스 MHN 배상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함께 오는 13일 ‘거리로 나온 박물관(뮤지엄)’ 공개를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서 '2020 박물관・미술관 주간'을 기념한 다양한 행사를 실시한다.

오는 8월 14일부터 8월 23일까지 10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 기간 동안에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을 비롯한 전국 국・공・사립 박물관・미술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특히 많은 국민들이 박물관·미술관을 즐길 수 있도록 전시 관람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거리로 나온 박물관(뮤지엄)'이 8월 13일 목요일, 경복궁 정문 앞 담장에 공개된다. ‘거리로 나온 박물관(뮤지엄)’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디어 예술가 이이남 작가와 꼴라쥬플러스(장승효&김용민)팀이 전시장 속의 작품들을 초대형 엘이디(LED)로 구현한 미디어 예술(가로 35m, 세로 3.5m)이다. 과거라는 시간 속에 머물던 박물관·미술관 전시장 속 작품들이 살아 숨 쉬는 생명체처럼 광화문 거리에서 대중들과 직접 소통하고, 거리를 지나는 국민들은 뜻밖의 기쁨을 느끼며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주제(테마)가 있는 박물관·미술관 여행', '다양성·포용성 증진' 프로그램과 교육박람회 등 다양한 연계 행사들도 관람객들을 기다린다.

세계박물관협회(ICOM) 한국위원회, 한국박물관협회 등 16개 학회와 단체가 참여하는 ‘제14회 한국박물관 국제학술대회'는 '평등을 위한 박물관: 다양성과 포용성'이라는 주제로 오는 8월 21일부터 2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에서 열린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코로나19로 달라진 환경 속에서의 박물관・미술관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

한국박물관협회가 개최하는 바자회는 8월 18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전국 박물관・미술관에서 기부한 도록과 문화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도 문화상품 쇼핑 주간 동안 다양한 박물관 기념품과 서적 등을 할인 판매하고, 누리소통망(SNS) 삼행시 행사도 진행한다.

'2020 박물관‧미술관 주간' 주요 프로그램과 행사 일정, 신청 방법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미술관 주간 공식 누리집과 참여 기관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문자는 기관별로 반드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서 박물관·미술관 방문이 국민께 일상의 위로와 편안한 휴식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무엇보다 국민들이 안전하게 박물관·미술관을 방문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와 안전 수칙을 준수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관람료 할인-바자회…문체부, '2020 박물관 미술관 주간' 운영

8월 13일 개막 행사, 광화문에 ‘거리로 나온 박물관(뮤지엄)’ 미디어 예술 공개
8월 14일부터 23일까지 전국 박물관·미술관에서 교육, 여행, 체험 프로그램 등 운영





 
 

관련기사


 
MHN 포토
배상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