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이정재 감독 데뷔작 '헌트' 출연... '21년만에 절친 재회'
  • 전은실 기자
  • 승인 2020.08.2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정재, 첫 감독 데뷔작 '헌트' 첩보 액션 장르
지난 1999년 개봉작 '태양은 없다'(김성수 감독)에서 호흡, 20년 째 여전한 우정
안기부 에이스 요원 박평호(이정재) VS 안기부 소속 국내팀 김정도(정우성), 라이벌 구도 그린다
배우 정우성
사진출처= 아티스트컴퍼니

[문화뉴스 MHN 전은실 기자]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의 연출 및 출연작인 영화 '헌트'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21일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측은 "'헌트'에 정우성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영화 '헌트'는 안기부 에이스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아수라'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신뢰도를 쌓았다. 또한 '증인'으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및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관왕을 수상하며 강렬한 캐릭터부터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까지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배우 이정재
사진출처= 아티스트 컴퍼니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이정재와 호흡을 맞춘다. '헌트'에서 정우성은 박평호의 동료이자 라이벌인 안기부 소속 국내팀 김정도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액션은 물론이며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딜레마를 깊이감 있게 담아내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영화 '태양은 없다' 스틸컷

앞서 이정재와 정우성은 1999년 개봉한 영화 '태양은 없다'(감독 김성수)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한솥밥을 먹으며 변함없이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작품에서 재회하는 것은 21년 만이다. 두 사람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헌트'는 2021년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

정우성, 이정재 감독 데뷔작 '헌트' 출연... '21년만에 절친 재회'

배우 이정재, 첫 감독 데뷔작 '헌트' 첩보 액션 장르 
지난 1999년 개봉작 '태양은 없다'(김성수 감독)에서 호흡, 20년 째 여전한 우정 
안기부 에이스 요원 박평호(이정재) VS 안기부 소속 국내팀 김정도(정우성), 라이벌 구도 그린다 





관련기사


 
MHN 포토
전은실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