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신간] 한국 영화 속 여성 영화인들의 이야기 '영화하는 여자들'
  • 전은실 기자
  • 승인 2020.08.2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영화하는 여자들'

[문화뉴스 MHN 전은실 기자] 설립 20주년을 맞은 여성영화인모임은 199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30년 동안 영화계 각 분야에서 활약한 여성 20인의 인터뷰를 엮은 책 '영화하는 여자들'(사계절 펴냄)을 출간한다고 밝혔다.

한국 영화 역사에서 첫 30년동안 배우를 제외하고 이름을 남긴 여성은 감독 5명과 십 여명의 스태프들 뿐이었다. 이에 지난 2000년 설립된 여성영화인의 모임인 '사단법인 여성 영화인 모임'은 이듬해 '여성영화인사전'을 출간했다. 1950년대부터 80년대까지 활약했던 여성 영화인들을 호명하고 그들의 활동을 기록해 엮어낸 책이다. 

책을 통해 한 분야에서 앞서 걸어간 이들을 기억하고 뒤따라올 이들을 살피는 여성들의 연대가 왜 필요하고, 어떻게 작용하는지 궁금한 이들에게 길잡이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감독과 배우는 물론, 제작자와 촬영, 미술, 조명, 사운드, 편집 등 세부 분야의 전문가, 마케터, 저널리스트, 영화제 프로그래머까지 이들이 자기 분야에서 겪어낸 변화와 성취, 좌절과 연대를 담아냈다. 

 

다양한 연대기 속에서 활약한 여성 영화인의 이야기를 담았다. 새로운 스타일의 영화와 이를 반기는 관객이 등장한 1990년대, 세계적 수준의 전문가들이 질적·양적 수준을 끌어올린 2000년대, 새로운 감수성의 창작자들이 개성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낸 2010년대가 여성 영화인 20인의 목소리로 생생하게 되살아날 예정이다. 

 

'명필름' 대표 심재명 씨

첫 번째 인터뷰 대상은 '명필름'의 대표인 제작자 심재명 씨이다. 명필름은 '접속'(1997), '공동경비구역 JSA'(2000) 같은 시대를 상징하는 영화들을 제작했으며 이후 대표작으로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7)이 있다.  1987년 서울극장에 입사해 ‘미스 심’으로 불리던 그녀는 2000년 여성영화인모임의 창립을 주도하고,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의 공동 대표로 일하며 후배 여성 영화인들이 일하는 토양을 닦는 일에 힘쓰고 있다. 

 

임순례 감독

데뷔 24년을 맞는 임순례 감독은 여성들에게 더욱 영화계 진입 장벽이 높았던 1990년대 중반 영화를 시작했다. 가장 유연했기에 가장 오래 일할 수 있었던 여성 감독이라고 이야기한다. 과거에 비해 영화계 입문의 길은 넓어졌지만, 여전히 여성 영화의 서사와 장르는 투자와 배급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있다. 임 감독은 이러한 환경에 대해 더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말한다.

 

배우 문소리
배우 문소리

영화에 출연했던 배우 문소리는 이 책의 인터뷰에서 "여성 감독은 한국 영화계에서 어떤 처지인지, 어떤 일들을 겪게 되는지, 그리고 심재명이라는 제작자는 어떤 길을 걸어왔고 무슨 일을 겪고 있는지 같은 것들이 아주 크게 다가왔다"며 "그분들이 저한테 끼친 영향이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해당 책에서는 미술과 촬영, 조명, 편집 등 영화를 완성하는 작업이지만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현장 스태프들의 구체적인 일들과 고민, 노동 환경의 변화까지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다. 

한편, 2018년 개소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은 여성 영화인들의 연대가 만들어낸 또 하나의 결실이다. 민간이 주도해 만든 성평등센터는 처음이기에 이들은 자부심이 더 크다고 전했다. 

여성영화인모임 초대 사무국장을 지낸 영화사 연구자 이순진과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이 함께 집필한 책 '영화하는 여자들'은 지난 21일 출간되었다. 

 

(사진출처= 사계절)

--
[MHN신간] 한국 영화 속 여성 영화인들의 이야기 '영화하는 여자들' 







 
MHN 포토
전은실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