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추신수-최지만 28일 예정 경기 취소...'인종 차별 철폐 경기 보이콧'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8.2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에 동참해 총 6경기가 취소됐다
토론토, 보스턴 구단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 동참 [사진=토론토, 보스턴 구단 트위터 캡처]
토론토, 보스턴 구단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 동참 [사진=토론토, 보스턴 구단 트위터 캡처]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한국인 메이저리거 류현진, 추신수, 최지만이 소속된 팀도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에 동참했다. 오늘(28일) 인종차별에 항의해 취소한 메이저리그 경기는 총 6경기다. 

28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에 동참했다. 류현진(33·토론토)은 오늘 선발투수로 나설 예정이었다.

토론토와 상대팀 보스턴 구단은 28일(한국시간) 공동 성명을 내고 "오늘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치를 예정이던 경기를 연기했다"며 "계속되는 경찰의 폭력행위와 사회적인 불평등에 우리는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기로 했다. 두 구단은 인종차별 반대를 위해 선수들이 내린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추신수(38)가 뛰는 텍사스 레인저스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 이 경기는 9월 13일로 편성됐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가 취소돼, 하루 휴식을 취한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워싱턴 내셔널스, 미네소타 트윈스-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콜로라도 로키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도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열지 않는다.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는 24일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무장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았다. 당시 블레이크의 어린 아들 3명이 아버지가 쓰러진 차 안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은 더 들끓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경기 취소와 결장 등의 방법으로 인종차별 철폐를 외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나 언론 인터뷰 등으로 '인종 차별 철폐', '평등'을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류현진-추신수-최지만 28일 예정 경기 취소...'인종 차별 철폐 경기 보이콧'
28일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한 경기 보이콧'에 동참해 총 6경기가 취소됐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