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주 개인전,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필연적인 '死角'
  • 유수빈 기자
  • 승인 2020.09.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라리오뮤지엄에서 9월 9일부터 12월 14일까지 개최
전시 포스터 / 출처=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문화뉴스 MHN 유수빈 기자]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는 2020년 가을 기획전시장 언더그라운드 인 스페이스(구 공간소극장)에서 이진주 작가의 개인전 '사각 死角 (The Unperceived)'을 선보인다.

이진주(b.1980)는 과거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기억의 편린이나 일상의 상징적 오브제들을 섬세하고 세밀하게 그려내며, 삶과 현실에 대한 집요한 관찰을 토대로 현실에 기반하면서도 낯설고 생경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우리는 저마다의 경험과 사고의 틀 내에서 주관적으로 세상을 인식하며 살아간다. 한편으로는 볼 수 없는 혹은 보이지 않거나 설명할 수 없는 방식으로 존재하는 것들도 있다. 이렇듯 사람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은 근본적으로 완벽하지 않은, 어딘가 왜곡되거나 결핍된 ‘불완전한 보기’이다.

이번 전시에서 이진주는 이미지를 한번에 파악할 수 없도록 공간 전체를 아우르는 거대한 A자 구조로 작품을 제시한다. 펼쳐진 두루마리를 감상하듯, 관람자들은 눈높이에 맞춰 제작된 작품을 따라 움직이며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필연적인 ‘사각 死角’의 존재를 깨닫게 된다. 그리고 삶의 곳곳에서 설명할 수 없는 방식으로 존재하는 진실의 구조를 생각해볼 기회를 갖는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라리오뮤지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이진주 작가의 개인전은 9월 9일부터 12월 14일까지 아라리오뮤지엄에서 열린다. 

---

이진주 개인전,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필연적인 '死角'

아라리오뮤지엄에서 9월 9일부터 12월 14일까지 개최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