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방역 점검 대상 종교 확대 "성당·사찰·이슬람사원까지"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09.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종교 시설 관련 감염자 연달아 보고되어 방역 점검 대상 확대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 1700여명 투입
4명의 확진자가 발표된 은평구 수색성당,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서울시와 25개 자치구는 13일 일요일 2030여 종교시설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점검 대상에는 교회를 비롯해 성당, 사찰, 이슬람사원 등 모든 종교 시설이 포함되며 총 1680명의 인원이 검사에 투입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11일 브리핑에서 "수도권에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한 8월 19일 이후 교회 대면 예배에 점검을 집중 추진했으나 최근 다른 종교시설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번 주는 교회, 성당, 사찰, 원불교 교당, 천도교, 성균관, 이슬람 사원 등 모든 종교시설로 현장 점검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전에 방역수칙을 위반했거나, 민원이 제기된 시설들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방역수칙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집합금지를 발동하고, 지속해서 위반하는 시설엔 고발 조치를 취한다.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이후 서울시는 교회 대면예배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지난달에는 23일 17곳, 30일 40곳에서 위반 사항이 적발돼, 집합금지를 명령하고 지속적으로 위반한 교회 2곳은 경찰에 고발했다.

교회를 제외한 성당과 사찰 등은 대면 행사 제한이 없었으나, 11일 0시 기준 영등포구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관련 확진자가 21명, 은평구 수색성당 관련 확진자가 3명이 나오며 확대 점검 대상이 되었다.

김 과장은 "교회는 대면예배 여부를, 다른 종교 시설은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집중 점검한다"며 "방역수칙 위반 이력이 었거나 민원이 야기된 시설을 중심으로 점검하고 적발되면 집합금지를 명령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방역 점검 대상 종교 확대 "성당·사찰·이슬람사원까지"
최근 종교 시설 관련 감염자 연달아 보고되어 방역 점검 대상 확대
서울시와 자치구 공무원 1700여명 투입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