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음악영재 정동원&음악천재 헨리, 천재와 영재의 '특급만남'
  • 양은정 기자
  • 승인 2020.09.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정동원-헨리
트롯X클래식 환상 하모니 선보였다.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문화뉴스 MHN 양은정 기자] '아내의 맛' 정동원이 헨리와 전격 만남을 갖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음악 천재'들의 '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인다.

오는 15일(화) 방송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15회에서는 정동원과 헨리가 '음악 천재'들이기에 가능한 '환상의 호흡'을 담아낸다. 두 천재들의 즉석 합동 공연부터, 트로트 원 포인트 레슨, 고민에 대한 맞춤형 조언 등 기막히게 신선하고 뜨끈하게 진솔한 이야기를 전한다.

무엇보다 트로트에서 클래식으로 영재 영역을 확장시키며 예중 합격을 이뤄낸 정동원이 또 다른 '음악 천재' 헨리와 특별한 만남을 가져 시선을 모으고 있다. 클래식 위주 수업의 학교로 진학하며 낯선 장르에 부쩍 고민이 많아진 정동원을 위해 6살때부터 클래식을 배워온 헨리가 두 팔 걷고 나선 것. 헨리는 정동원을 위한 맞춤형 조언은 물론이고 자신만의 클래식 트라우마 극복 방법까지 전하며 '음악 천재' 선배로서 든든한 면모를 뽐냈다.

이어 정동원은 헨리에게 영탁의 노래 '찐이야'에 대한 원 포인트 레슨을 펼치며 트롯 실력을 발휘했다. 헨리는 정동원의 레슨을 거침없이 습득하는 등 그동안 숨겨왔던 트로트 실력을 전격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정동원과 헨리는 '음악 천재'들 답게 눈빛만 마주쳐도 척척 맞는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키보드와 드럼 연주까지 선보여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은 루프 스테이션 장인이라 불리는 헨리의 도움으로 인생 첫 루프 스테이션 연주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헨리에게 루프 스테이션과 관련된 모든 것을 전수받은 정동원이 음악 영재임을 증명하듯 창의력이 돋보이는 소품을 활용한 악기로 루프 스테이션 연주를 완성,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더욱이 두 사람은 직접 만든 반주에 즉석 바이올린, 드럼 합주를 더해 보는 이들의 전율을 일으키는 '귀호강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아내의 맛' 최초로 공개되는 정동원의 생애 첫 루프 스테이션 연주는 어떨지, 전격적으로 성사된 음악 천재들의 특급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가져오게 될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트롯 영재에서 클래식 영재로 거듭난 정동원이 음악 천재 헨리와 만나, 음악 천재들이기에 할 수 있는 탁원한 무대를 선보였다"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두 사람이 어떤 만남을 가졌을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15회는 오는 15일(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

음악영재 정동원&음악천재 헨리...'아내의맛'에서 특급만남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정동원-헨리
트롯X클래식 환상 하모니 선보였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