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기산지구’ 시 의회 SPC 사업 부결 결정으로 ‘주민제안사업’ 가속화
  • 주현준
  • 승인 2020.09.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HN 주현준] 화성시의회가 지난 11일 시 집행부가 발의한 <기산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주식회사 설립 등에 관한 조례안>(이하 태영SPC 조례안)을 부결시키면서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시 동부권의 숙원사업인 ‘복합문화예술센터’가 건립될 것으로 보여 이는 주민들의 힘으로 이뤄낸 쾌거로 평가된다. 

태영SPC 조례안이 이날 부결되면서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고 주민제안사업으로 마련한 민간자본 420억을 투자해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예술센터가 건립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시의회의 이날 조례안 부결은 주민들의 압도적인 여론에 따른 결과이다. 

이는 지난 2월 17일 토지주들이 화성시에 제출한 동의 현황을 보면 주민제안 사업을 얼마나 갈망하는지 알 수 있었다.

실제 이 자료를 살펴보면 전체 소유자 91명 가운데 환지방식의 주민제안사업에 83.2%인 76명이 동의했다. 미동의는 16.8%인 15명에 불과하다. 

면적으로 따져 보면 전체 53,421평 가운데 76명 소유지 면적은 47,911평으로 89.7%에 이른다. 이와 반해 미동의자가 소유하고 있는 토지는 5,510평으로 10.3%에 불과하다. 

특히 미동의자 15명 중 시가 내세웠던 공영개발 찬성자는 7.6%(4,064평)에 그친다. 

이에 대해 기산동 도시개발구역안에 있는 토지소유자들이 결성한 ‘기산지구도시개발사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이들은 추진위 대행사 입찰에서 탈락하자 토지주 6~7명에게 토지대를 평당 4~500만원씩 더 주며 알박기를 하면서 추진위에게 용역비를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알고 탈락한 시행사와 계약한 일부 토지주들은 계약을 해지한 상태”라면서 “나머지 미동의자 8명은 관망하고 있는 상태로 공영개발을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이 같이 설명한 후 “화성시는 시의회의 결정에 따라 토지주들 간의 분쟁을 해소하고 화성 동부권 숙원사업인 복합문화예술센터의 기초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시와 태영건설이 맺은 협약을 조속히 해지하고 주민들의 힘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시급히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