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시대 시민-동네책방 연결 '온라인 플랫폼' 오늘(16일) 오픈
  • 경민경 기자
  • 승인 2020.09.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 있는 동네책방 150여 곳 정보 한 곳에 모은 사이트 ‘서울형책방’ 구축
각 서점의 특색 있는 문화 프로그램 홍보 및 서점 위치‧주소도 한 번에 검색
시민의 비대면 문화향유 기회 확대하는 동시에 지역서점 활성화 효과 기대
서울형책방 공식 포스터, 서울시제공

[문화뉴스 MHN 경민경 기자] 서울시가 서울 전역의 동네책방의 정보를 한 곳에 모은 온라인 플랫폼 ‘서울형책방’ 을 16일 수요일 오픈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동네책방을 온라인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사이트를 구축해 시민과 서점을 연결한다는 취지다.

‘서울형책방’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서울시가 선정한 서울형책방 150여 곳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각 서점별 특색 있는 문화 프로그램, 서점이 직접 제작해 판매하는 굿즈까지 일일이 직접 찾아봐야 했던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예컨대, 독서 치료사인 대표가 정기적으로 심리 독서 모임을 운영하는 종로구 소재 심리 전문 책방 '마음책방 서가는'의 모임 스케줄을 알 수 있다. 국내 유일의 스페인 전문 책방인 중구 소재 '스페인책방'의 위치와 운영 시간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도 본 플랫폼을 통해 서울에 소재한 모든 동네책방의 위치와 주소도 검색할 수 있다.

또한 서울도서관의 다양한 지역서점 지원 사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해 ‘서울형책방’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형책방’ 온라인 플랫폼 메뉴는 ▴책방 목록(2019~2020년 선정된 서울형책방 소개) ▴책방 프로그램(서점별 문화 프로그램 홍보) ▴책방 소식(서울도서관 지원 사업 소개) ▴책방 찾기(서울 소재 책방 위치 검색) ▴책방 상품(독립출판물, 책방에서 직접 만든 자체 상품 판매)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 시내 오프라인 매장을 가진 동네책방이라면 자신의 책방에서 개최하는 온·오프라인 문화 행사와 직접 제작한 상품을 홍보할 수 있다. 또 판매 상품은 서점 사이트와 연계되어 시민들은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형책방’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코로나 시대 시민과 동네책방을 연결하고,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지역서점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대형서점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동네책방을 소개하고 홍보하기 위해 ‘서울형책방’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150여 곳의 서울형책방 뿐 아니라 서울 전역에 있는 영세한 동네책방을 홍보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시켜나가겠다”며 “동네책방에서 운영하고 있는 개성 있는 프로그램과 다양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창구의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더 많은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는 지역의 문화공간으로서 지속가능성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코로나 시대 시민-동네책방 연결 '온라인 플랫폼' 오늘(16일) 오픈

개성 있는 동네책방 150여 곳 정보 한 곳에 모은 사이트 ‘서울형책방’ 구축
각 서점의 특색 있는 문화 프로그램 홍보 및 서점 위치‧주소도 한 번에 검색
시민의 비대면 문화향유 기회 확대하는 동시에 지역서점 활성화 효과 기대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