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테니스 국가대항전 페드컵, '빌리진 킹컵'으로 명칭 변경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9.1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계의 전설적 인물 빌리진 킹의 이름을 따 페드컵에서 '빌리진 킹컵'으로 명칭 변경
테니스 전설 빌리진 킹 [사진=연합뉴스]
테니스계 살아있는 전설, 빌리진 킹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여자테니스 국가대항전인 페드컵의 명칭이 '빌리진 킹컵'으로 바뀐다.

국제테니스연맹(ITF)은 18일 "빌리 진 킹이 테니스에서 보여준 선구자적인 역할을 기리기 위해 페드컵의 명칭을 빌리진 킹컵으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페드컵 올해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열리지 않는 관계로 빌리진 킹컵 초대 대회는 2021년에 열린다.

이는 빌리 진 킹(77·미국)이 다른 8명의 선수와 함께 1970년 현재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의 전신인 버지니아 슬림스 투어를 설립한 지 50주년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함이다.

빌리 진 킹은 현역 시절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6번이나 우승하고,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총 12번 정상에 오르며 세계 랭킹 1위까지 찍었던 테니스 명예의 전당 회원이다.

30세 때인 1973년 당시 55세였던 남자 선수 바비 리그스와 대결에서 3-0(6-4 6-3 6-3)으로 승리하는 등 테니스에서 여성 차별 등 각종 불평등을 없애기 위해 앞장선 인물로 평가받는다.

현재 US오픈이 열리는 장소 역시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다.

-----
여자테니스 국가대항전 페드컵, '빌리진 킹컵'으로 명칭 변경
테니스계의 전설적 인물 빌리진 킹의 이름을 따 페드컵에서 '빌리진 킹컵'으로 명칭 변경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