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8년 만에 완공된 신사옥 공개, 내부 6천평...'기존 사옥의 10배'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09.2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옥 완공 뒤 흩어진 사업 본격 이전 추진
사원 복지에 더해 방문 팬 휴식공간도 마련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신사옥이 완공되었다. 

YG는 8년간 공사한 신사옥이 최근 완공되어 지난 16일부터 신사옥으로의 사원 및 시설 이전을 추진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 신사옥은 이전 사옥 바로 옆에 붙은 건물로써 대지 3145㎡(약 1천 평)에 지하 5층, 지상 9층 규모로 지어졌다. 실내 면적은 총 6000평에 달한다. 기존 사옥에 비해 10배에 달하는 실내 면적이다.

YG는 신사옥 건립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4년간 주변 땅을 순차적으로 매입했고 2016년 착공한 지 4년여 만에 신사옥 건물이 완공됐다.

지난 10년간 사용해 왔던 기존 사옥은 지상 연결 다리를 통해 신사옥과 연결될 예정이다.

YG 신사옥에는 복층 높이의 대강당을 비롯해 대형 댄스 연습실 7실, 대형 녹음 스튜디오 7실, 전속 작곡가와 아티스트를 위한 개인 음악 작업실 30개가 설치됐다.

YG 신사옥에는 '식당존'이 크게 확장된다. 기존 구내식당이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소개되면서 유명해지기도 했는데, 명성을 이어 신사옥 지상 2층 전체를 현대식 식당 존으로 꾸몄다. 식당존 총 넓이는 수백 평에 이른다. 아울러 지하층에는 대규모의 운동시설과 위락 시설도 함께 설치하여 직원들과 소속 가수들의 편리와 복지에도 중점을 뒀다.

YG 측은 "이전 사옥에 입주한 지 10년이 흘렀고 그 동안 관련 사업 분야와 인력이 크게 늘어나면서 주변의 여러 건물을 추가로 임대해 사용해 왔었다. 이제 흩어져 있던 조직들이 올 연말까지 신사옥으로 모두 모이게 되면 업무 효율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YG는 사원 복지뿐 아니라 팬들을 위한 복지 시설도 따로 마련한다고 전했다. 신사옥 바로 맞은편에 위치한 작은 신축 건물 전체 층을 임대하여 팬들이 이용할 수 있는 휴게 공간과 편의시설 등을 올 연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YG 관계자는 "그동안 사옥 앞에는 멀리서 온 해외 팬분들이 소속 가수들을 멀리서나마 잠시 보기 위해 많이 찾아오셨는데, 문제는 매섭게 추운 겨울과 무더운 여름에도 팬분들이 길거리에 서 계셔서 걱정이 많았다. 특히 화장실과 같은 기본 시설 사용에 한계가 있어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신사옥을 준비하면서 팬분들을 위한 실내 공간을 마련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는 소감을 함께 전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내년 창립 25주년을 맞는다.

----

YG, 8년 만에 완공된 신사옥 공개, 내부 6천평...'기존 사옥의 10배'
신사옥 완공 뒤 흩어진 사업 본격 이전 추진
사원 복지에 더해 방문 팬 휴식공간도 마련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