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트릭 손흥민...'한 경기 4골', 이주의 아시아 선수 후보로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09.2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샘프턴 상대로 포트트릭 달성...외신도 주목
AFC '이주의 국제선수' 독보적 후보
손흥민 선수의 포트트릭 세레머니(사진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다른 후보들도 자격이 있지만 손흥민(토트넘)을 이겨내는 것은 엄청난 도전일 것이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경기 4골' 포트트릭의 역사를 달성한 손흥민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주간 최고의 해외파'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의 ‘포트트릭’에 대해 아시아축구연맹(AFC)도 주목했다. AFC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주의 국제 선수’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AFC는  '이주의 국제 선수(International Player of the Week)'로 해외 리그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 중 지난 한 주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한다.

손흥민 지난 20일 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골망을 네 번 흔들며 토트넘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개막전에서 에버튼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 입어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로 개인 통산 첫 EPL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컵대회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바 있지만 리그에서는 첫 해트트릭이다. 역대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로 EPL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가가와 신지가 한 경기 세 골을 넣은 적이 있다. 해트트릭을 넘어 한 경기 4골을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 최초이자 유일한 선수가 되었다.

경기 직후 손흥민은 각종 외신의 주목을 받았다. ‘BBC’, ‘스카이스포츠’, EPL 공식 홈페이지 등 각족 매체들이 선정한 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또한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에서도 손흥민은 EPL 1위에 등극했다. 

AFC는 “8명의 후보 모두 자격이 있지만 손흥민을 이겨내는 것은 엄청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주의 국제선수'에는 손흥민과 함께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브라이튼), 일본의 사카이 히로키(올림피크 마르세유) 등 총 8명의 후보가 선정됐다.

----

포트트릭 손흥민...'한 경기 4골', 이주의 아시아 선수 후보로
사우샘프턴 상대로 포트트릭 달성...외신도 주목
AFC '이주의 국제선수' 독보적 후보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