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황신혜, '인천 3대 여신' 얘기에 발끈 “나 말고 누가 또 있어?”
  • 이지숙
  • 승인 2020.09.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아는 형님’ 9월 26일(토) 밤 9시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황신혜가 ‘인천 3대 여신’으로 불리는 것에 대한 반응을 보였다.

 

26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인 배우 황신혜, 전인화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과거에도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다”며 30년 전의 인연을 풀어놓았다. 또한 황신혜는 전인화의 남편 유동근과 연기 호흡을 맞췄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는데, 이를 듣고 있던 전인화가 귀여운 질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예능감 녹화 내내 이어졌다. 황신혜는 본인을 인천의 '3대 여신'이라고 표현하는 강호동에게 “나 말고 또 누가 있냐”며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은 당황하며 “잘 기억이 안 난다"라고 발을 빼고 진땀을 흘렸다. 또한 옆에 있던 전인화 역시 담담한 목소리로 본인의 리즈시절을 넌지시 언급해 웃음을 이어갔다.

 

또한 이날 황신혜와 전인화는 ‘요즘 가장 눈길이 가는 예쁜 후배’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황신혜가 "어떤 후배를 말할까"라며 고민하자, 전인화는 “멀리 있지 않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는 후문.

 

황신혜와 전인화의 통통 튀는 반전 매력은 9월 26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