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미술관·공연장, 28일부터 운영 재개
  • 문정환 기자
  • 승인 2020.09.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박물관·미술관·도서관 23곳, 국립공연장 11곳 재개관
이용 인원 제한, 한 칸 띄어 앉기로 방역관리 강화
[출처 = 문체부]
박물관·미술관·공연장, 28일부터 개관
[출처 = 문체부]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휴관되었던 전국 박물관·미술관·공연장이 오는 28일부터 개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 중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을 허용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결정에 따라, 지난 8월 19일(수)부터 수도권 소재 문화시설을 시작으로 8월 23일(일)부터 전국 문화시설에 내려졌던 휴관 조치를 종료하고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23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예술의 전당 등 11개 국립공연장은 시설물 소독, 사전예약 등 준비과정을 거쳐 9월 28일(월)부터 개관한다. 다만, 국립경주박물관과 국립제주박물관은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으로 이번 재개관 대상에서 제외했다.

산발적 감염이 지속되는 현 상황을 고려해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 거리 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해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알려졌다.

또한, 수시 소독, 이용객 발열 확인 강화, 예약제 운영을 통한 인원 제한,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각 기관마다 이용방법과 제한사항이 다를 수 있으므로, 이용객들은 사전에 방문하려는 기관의 누리집을 통해 이용방법, 예약제도, 제한사항 등을 미리 확인해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중 운영 재개를 결정한 만큼, 이용객들은 반드시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박물관·미술관·공연장, 28일부터 운영 재개, 개관
국립 박물관·미술관·도서관 23곳, 국립공연장 11곳 운영 재개
이용 인원 제한, 한 칸 띄어 앉기로 방역관리 강화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