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1명 이상반응
  • 문정환 기자
  • 승인 2020.09.2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온 노출 백신 접종자 서울 등 10곳 407건
27일 1명에게서 이상반응 보고, 호전 상태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1명 이상반응[출처 = 연합뉴스]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1명 이상반응
[출처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유통 중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인원이 407명에 이르는 가운데 1명이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28일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조달 물량의 접종 건수는 현재까지 총 10개 지역에서 407건"이라고 밝혔다.

전북이 179건으로 가장 많으며, 부산 75건, 경북 52건, 전남 31건, 인천 30건, 서울 20건, 충남 13건, 대전 3건, 제주 3건, 충북 1건이다.

이 중 1명에 대해 주사 부위 통증 등 이상반응이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동교 질병관리청 의료예방안전국장은 "27일 접종자 1명이 주사를 맞은 부위에 통증이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 그 이외에 이상반응이 보고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증상은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 국장은 "통증을 느낀다는 한 분은 점점 상태가 완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개 예방접종에 대한 이상반응은 접종 후 하루, 이틀 사이에 나타난다. 접종 후 일주일 간을 집중 모니터링 기간으로 설정을 하고 각 지자체로 하여금 모니터링하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은경 질병청 청장은 "통상적으로 예방접종은 항원, 단백질 성분을 몸에 넣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백신이든 어느 정도의 이상반응이 보고되고 있다. 독감 백신도 주사를 맞은 부위가 빨갛게 붓거나 국소 통증이 나타나는 비율을 통상적으로 10~15% 정도로 보고되고 있다. 이상반응은 하루 이틀이면 소실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은 신성약품이 백신 배송 과정에서 냉장유통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1일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했다.

질병청은 접종자의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하는 한편, 문제 물량 일부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보내 백신의 품질을 검사 중이다.

---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1명 이상반응
문제 백신 접종자 서울 등 10곳
27일 1명에게서 이상반응 보고, 호전 상태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