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자이, 뇌건강 지킴이 챗봇 새미 정식 서비스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09.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한국에자이는 연세대학교 학교 기업 ㈜하이에서 개발한 ‘뇌건강 지킴이 챗봇 새미’를 공동개발 및 프로모션을 위한 계약을 맺고 이번 추석에 정식 런칭한다고 밝혔다.  

뇌건강 지킴이 새미는 인지 기능 강화에 효과적인 인지 훈련 도우미 챗봇으로 치매 영역에서 다양한 노력을 보인 한국에자이의 헬스케어 지식과 하이의 인공지능 기술이 만나 탄생했다. 기존 버전에서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의 챗봇 형태였다면, 치매 예방에 도움을 주는 일상적인 대화 기능을 더 강조해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전망이다.

뇌건강 지킴이 새미의 플랫폼 구성은 인지 강화 훈련과 치매 예방에 도움을 주는 일상대화이다. 타 서비스와 달리 대화 기능에 주력해 식사, 운동, 사회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뇌 건강 트레이닝을 돕는다. 먼저 인지 강화 훈련은 계산·언어·집중력·기억력·실행력·시공간 등 6개 영역에서 총 23개 훈련을 세밀하게 제공한다. 또한 일상과 밀접한 주제들로 준비해 친숙함을 강화했다.

한국에자이 김은호 이사는 “새미는 현재 인지능력을 강화해 치매를 예방해주는 훈련을 카카오톡 챗봇 형태로 서비스 중이다. 특히 비대면·비접촉으로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할 수 있는 재가용 인지 강화 훈련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어, 언택트 트렌드에 가장 적합한 형태라는 점이 의미가 높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자이는 새미를 통해 치매 조기 발견과 예방을 목적으로 한 디지털 치료제 분야의 새로운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됐다. 특히나 건강 관련 소비와 셀프 헬스 케어에 수요가 높은 액티브 시니어 세대에게 큰 반향을 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뇌건강 지킴이 새미는 ‘카카오톡 친구찾기’에서 ‘뇌건강 지킴이 새미’를 검색해 채널 추가 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시간과 공간 제약이 없는 높은 접근성을 장점으로 인지기능 강화 훈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