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여행]주말에 가볼만한 인천 언택트 여행지
  • 문정환 기자
  • 승인 2020.10.05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체험을 즐길 수 있는 송도 '센트럴파크'
시간이 머물러 있는 섬 '교동도'
해적들이 숨어 살았다는 '소이작도'
수상체험을 즐길 수 있는 송도 '센트럴파크' [출처 = 한국관광공사]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코로나 19를 피해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인천의 언택트 여행지 3곳을 소개한다.

인천 연수구 송도 센트럴파크

송도국제도시의 핵심지구인 국제업부단지 내 첨단업무지구와 주거단지 가운데 위치한 송도 센트럴파크는 도시의 열섬현상을 막고 빗물을 효율적으로 재활용 할 수 있는 최신공법으로 조성되었다. 우리나라 최초로 해수를 끌어와 수상공원을 조성하였으며, 수상택시도 운행을 한다. 주변에 특급호텔들이 있으며, 근거리에 쇼핑몰도 있어 휴양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수상체험을 즐길 수 있는 송도 '센트럴파크' [출처 = 한국관광공사]

 

송도 센트럴파크에서는 수상체험을 할 수 있다. 송도 센트럴파크 동쪽과 서쪽 끝에 있는 보트하우스에서 수상보트, 카약, 수상택시 등 수상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센트럴파크를 가로지르며, 트라이볼, G타워, 오션스코프 등 주변을 둘러보기에도 좋다.

센트럴파크에서 가까운 곳에 솔찬공원이 있어 산책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솔찬공원은 갯벌 매립지에 조성된 송도에서 유일하게 해안가에 접해있다. 바다를 품은 도시에 걸맞는 수변 휴식공간으로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일몰 보거나 밤 나들이 하기에 좋다.

시간이 머물러 있는 섬 인천 '교동도' [출처 = 한국관광공사]

 

인천 강화군 교동도

교동도는 강화군 북서쪽에 위치한 섬으로 2014년 7월 교동대교의 개통으로 더욱 편리하게 찾을 수 있는 섬이다. 고구려 시대에는 고목근현으로 신라 경덕왕때에는 교동현이라는 지명으로 개칭되었고 고려시대에는 벽란도로 가는 중국 사신들이 머물던 국제교역의 중간 기착지였다.

시간이 머물러 있는 섬 인천 '교동도' [출처 = 한국관광공사]

 

교동도에서 가볼만한 곳으로 대룡시장과 망향대가 있다.

대룡시장은 황해도 연백군에서 피난온 실향민들이 고향에 있는 시장인 연백장을 그대로 본 따서 만든 골목시장이다. 골목 곳곳에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벽화, 조형물, 오래된 간판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교동이발관, 동산약방 등 오래된 가게 앞에서 사진 찍거나 드라마 촬영지를 구경할 수 있다.  쌀강정 등 전통 주전부리, 옛날 다방 등을 볼 수도 있다.

교동도 망향대는 한국 전쟁 때 황해도 연백에서 피난 와서 정착한 실향민들이 고향 땅을 바라보며 제사를 지낸 곳이다. 교동도 대룡리에서 차로 15분 거리에 있다. 전망대에 설치된 망원경을 통해 북녘 마을 풍경을 볼 수 있다. 남북분단 이전에 교동도와 연백군은 같은 생활권으로 왕래가 잦았다. 6.25전쟁으로 북한의 연백군 등 황해도에서 온 피난민들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됐다. 1960년에 물길 건너 연백군이 보이는 이 곳에 실향민들이 비를 세우고 매년 제사를 지내고 있다.

해적들이 숨어 살았다는 인천 '소이작도' [출처 = 한국관광공사]

 

인천 옹진군 소이작도

이작도는 대이작도와 소이작도로 되어 있는데 옛날에 해적들이 이 섬에 숨어 살았다고 하여 이적도라 불렀다고 한다. 산과 바다, 풀등이 어우러진 곳이다.

해적들이 숨어 살았다는 인천 '소이작도' [출처 = 한국관광공사] 

 

부아산 정상에서 보는 푸른 바다와 썰물때만 나타나는 바다 위 신기루 풀등은 대이작도의 백미이다. 소이작도 근처까지 약 30만평의 거대한 모래벌판이 나타나면 장관이 펼쳐진다. 풀치라고도 불리는 모래섬으로 하루 약 6시간 정도 썰물때만 그 모습을 드러내고 순식간에 사라지기 때문에, 시간을 맞춰서 가야만 볼 수 있는 곳이다.

소이작도 갯티길은 4코스로 이루어져 있다. 산과 바다를 지나는 트래킹 코스로 마을 구석구석을 둘러볼 수 있다. 여행자센터와 함께 갯티길이 조성되어 있다.

---
주말에 가볼만한 인천 언택트 여행지
수상체험을 즐길 수 있는 송도 '센트럴파크'
시간이 머물러 있는 섬 '교동도'
해적들이 숨어 살았다는 '소이작도'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