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교사다 나를 아느냐~" 중독성 넘치는 '보건교사 안은영'의 음악, 이렇게 탄생했다
  • 이지숙
  • 승인 2020.10.0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포스터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포스터
사진제공=넷플릭스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보건교사 안은영'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음악에 대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의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킨 음악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음악은 이경미 감독의 유니크한 감성과 장영규 음악감독의 독보적인 감각이 만든 시너지로 가득하다.

장영규는 '달콤한 인생', '곡성', '부산행', '타짜' 등을 담당한 국내 최정상의 음악감독이자 밴드 이날치의 프로듀서다. 민요, 판소리 등을 접목한 얼터너티브 팝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이날치는 '보건교사 안은영'의 OST에도 참여했다. 이경미 감독은 장영규 감독의 음악이 “국악이 익숙한 국내 시청자들에게는 익숙한 흥을 돋우고,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신선한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국적인 판타지와 한국적인 소재들이 섞인 원작의 매력을 더욱 강조하기 위해 장영규 음악 감독은 음악에 한국적 요소를 추가했다. 초반부 강렬한 인상을 남긴 두꺼비 젤리의 등장 신에서는 전래동요 ‘두껍아 두껍아'를 이용했고, 방석 사냥 장면에서는 판소리 ‘수궁가'의 한 대목을 샘플링하는 등 다양한 장르를 섞어 다채로움을 더했다. 이경미 감독은 OST 작사에 참여해 중독적인 멜로디를 더욱 돋보이게 할 발랄한 개성의 노랫말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음악에 시청자들의 반응 또한 뜨겁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다양한 매력 중에서도 “'보건교사 안은영' 음악이 진짜 좋아. 보건교사다~ 하는 노래만 나오면 심장이 쿵쿵 뛰게 만든다”, “하루 만에 '보건교사 안은영'을 다 봐버렸다. 이렇게나 기괴하고 재미있다니. 음악이 중독성 넘친다. 안 따라 부를 사람 없을걸", “연출도 연출이지만 음악이 독보적. 자꾸 중얼거리게 된다. 보-건 보건교사다 나를 아느냐~” 등 중독성 넘치는 음악에 빠져든 시청자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한편 “'보건교사 안은영' 음악이 좋다 싶었는데 역시 장영규 음악감독이었군”, “음악이 좋아서 찾아봤더니 또 장영규 감독. 특출난 사람들은 꼭 그렇게 눈에 띄기 마련이지”등 장영규 음악감독의 개성을 한눈에 알아보는 시청자들도 줄을 이었다.

개성 넘치는 음악으로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는 '보건교사 안은영'은 넷플릭스에서 절찬 스트리밍 중이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