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10월 17일부터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시청자 만난다
  • 고나리 기자
  • 승인 2020.10.1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충환 감독 X 박혜련 작가의 색다른 청춘 코딩 로맨스
세상을 바꾸고 싶은 빛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문화뉴스 MHN 고나리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 주연의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을 10월 17일부터 전 세계에 서비스한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오는 10월 17일부터 첫 방영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와 만난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과 영어권, 라틴 아메리카, 아랍 지역은 첫 방영일부터 매회 정규 방송 종료 후 오후 11시(한국 표준시)에 공개되며, 일본을 포함한 그 외 지역은 12월 13일에 전 회차가 동시 공개된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린 드라마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수의 히트작을 만들어온 '별에서 온 그대', '닥터스', '호텔 델루나'의 오충환 감독과 '드림하이',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의 박혜련 작가가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 이어 3년 만에 의기투합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여기에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 등 심쿵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겸비한 네 배우가 가세해 반짝이는 청춘들의 에너지를 전한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 이어 또다시 오충환 감독, 박혜련 작가와 호흡을 맞춘 배수지는 역전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도전장을 내민 서달미로 분한다. 매 작품마다 다른 얼굴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확고하게 쌓아가고 있는 배수지는 밝은 에너지로 서달미의 눈부신 성장 기록을 그려내며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에서 한문 교사 홍인표로 활약한 남주혁은 서달미의 첫사랑이자 다시 빛나기 위해 스타트업에 도전한 남도산으로 청춘의 또 다른 얼굴을 선보인다. 완벽한 이과형 인간인 남도산에 녹아든 남주혁의 순박한 매력이 배수지와 풋풋한 케미를 만들며 전 세계 시청자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할 것이다. 연극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는 김선호는 빚을 갚기 위해 스타트업에 뛰어든 한지평 역을 맡았다. 김선호는 실력과 재력을 두루 갖춘 투자계의 고든램지 한지평을 냉철한 모습부터 능글맞은 모습까지 다채롭게 그려내며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다양한 작품에서 섬세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강한나는 집안의 개가 되지 않기 위해 스타트업에 뛰어든 원인재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미모, 실력, 재력까지 모든 것을 갖췄지만 오롯이 자신의 능력을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원인재는 서달미와 묘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각기 다른 목표로 꿈의 항해를 떠난 네 청춘의 풋풋한 이야기로 가득한 '스타트업'은 오는 10월 17일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과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