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구제 전문 ‘올세이프’, 피씽 피해자에 대처 방법 알려
  • 박정래 기자
  • 승인 2020.10.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개인적인 정보를 유포한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수법이 성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주로 젊은 남성들의 성적 호기심을 자극해 음란 영상을 찍어 협박하는 ‘몸캠피싱’ 수법을 꼽을 수 있다.

범죄 일당은 피해자 한 명에게 수백만 원부터 많게는 수천만 원까지 갈취한다.

채팅앱이나 SNS에서 성행하는 몸캠피싱은 여성을 가장한 범죄조직원이 남성에게 몸캠(음란 화상채팅)을 하자며 접근해 해당 장면을 녹화하고, 피해 대상의 지인들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 수법이다.

이 같은 범죄수법에 대해 전문가들은 ‘골든타임’을 강조하고 있다.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영상이 유포되는 일을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다. 범죄에 당한 즉시 인터넷 보안회사를 찾아 유포경로를 원천 차단해 유포를 막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에 대해 보안 업체 올세이프 “이미 유포가 진행되었거나 되고 있다고 해도 추가적인 2차, 3차 피해를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대응 타이밍을 놓쳤다고 해도 빠르게 보안전문가와 상담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apk파일을 삭제한 뒤 연락처를 변경하고 스마트폰을 초기화 하는 등 협박범을 차단하고 유포경로를 모두 차단했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2차, 3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포 차단 이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해 추가 피해 예방이 가능한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안 업체 ‘올세이프’는 모바일보안 전문기업으로 오랜 기간 보안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 힘써왔다. 몸캠피씽 범죄의 피해자들을 구제해 왔으며 최근에는 늘어난 신종 사이버 범죄에 적극 대응하며 피해 구제에 힘쓰는 등 범죄 근절 캠페인을 실천하고 있는 국내의 1세대 보안기술업체이다.

‘올세이프’는 모바일보안 선두주자로써 모바일악성코드를 완벽히 분석하여 범죄자에게 해킹된 데이터를 회수한다. 협박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것이다. 해당 솔루션은 해당 업체 보안팀에서만 가능하며 여러 사이버범죄 해결을 통하여 독보적인 기술력이 검증됐다.

‘올세이프’ 보안팀 관계자는 “빠른 진단과 악성 코드 분석을 통해 몸캠피씽 협박범이 탈취한 피해자의 데이터를 회수하여 동영상이 유포되지 않도록 막고 있다”며 “협박을 받고 있다면 신속한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