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도심형 국립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시민에게 개방
  • 이한영 기자
  • 승인 2020.10.1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세종수목원' 17일 운영 시작

[문화뉴스 MHN 이한영 기자]  우리나라 세 번째 국립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의 사업 준비 및 공사를 마치고 17일 토요일 낮 12시부터 시민에게 개방됐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세종시 도심 중앙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국내 최초의 도심형 국립수목원으로 녹색 문화 체험교육과 휴식 공간 등 고품질 수목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축구장 90개 규모인 65ha 크기의 면적에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여 개의 다양한 주제전시원에 2,834종 172만 본의 식물이 식재되어 있고, 온대중부권역 산림생물자원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수집·전시·연구를 수행한다. 

사진 출처 =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 전경(사진 출처 =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은 다양한 주제 전시원과 전시물을 즐길 수 있도록 식물, 정원 등의 체험형 교육프로그램을 연말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이번에 제공하는 수목원·정원 교육프로그램은 자녀를 동반한 가족, 어린이·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으며 12월 31일까지 모든 교육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된다. 

참가신청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www.sjna.or.kr) 대문에서 ‘교육 프로그램 예약’이 가능하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개원하지만, 코로나 19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관람 시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양해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국립세종수목원이 식물을 매개로 소통, 체험, 전시, 행사를 통해 국민의 행복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다.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동시 입장 관람객을 5천명으로 제한하고 방역과 소독, 발열 검사장비 운용과 거리 두기, 한 방향 관람 동선 유도 등 방역 절차를 철저히 준수한다.

사진 출처 = 한국수목원관리원
사계절전시온실(사진 출처 = 한국수목원관리원)

사계절 전시 온실은 수목원 홈페이지(sjna.or.kr)에서 예약이 가능하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교육서비스실(044-251-0002)를 통해 할 수 있다.

 

--

국내 최초 도심형 국립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시민에게 개방

- '국립세종수목원' 17일 운영 시작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