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화려한 개발 속 은밀한 용인시의 뒷거래?...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 박한나 기자
  • 승인 2020.10.20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려한 ‘개발 천국’ 용인시, 그리고 은밀한 거래

[문화뉴스 MHN 박한나 기자] 20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전 용인시장과 건설업체 간의 화려하고 수상한 뒷 거래에 대하여 다룬다. 

출처 MBC PD수첩
[PD수첩] 화려한 개발 속 은밀한 용인시의 뒷거래?...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지난 8월,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1대 국회의원 재산을 공개함에 따라 각종 이해충돌 논란이 일었다. 앞서 3월에 있었던 공직자 재산공개에서 4채의 아파트를 소유해 논란이 된 박덕흠 의원에 이어, 김홍걸 의원의 편법증여 논란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졌다. 

반면, 집 한 채 없는 이른바 ‘무주택’ 의원들도 있었다. 용인 갑 정찬민 의원도 그중 한 명. 전 용인시장인 그는 역대 용인시장 중, 유일하게 재판을 받지 않은, 이른바 ‘무결점’ 시장이라고 알려졌다.

그런데, 으로 뜻밖의 제보가 왔다. 제보자는 정 의원 일가가 소유한 땅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했는데…. 시세 10억 이상의 땅을 6억 원에 매입한 20대의 장녀! 정 의원의 땅을 둘러싼 개발사업까지? 도대체 정 의원의 땅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출처 MBC PD수첩
[PD수첩] 화려한 개발 속 은밀한 용인시의 뒷거래?...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 화려한 ‘개발 천국’ 용인시, 그리고 은밀한 거래

감사원은 재작년, 용인시청 도시계획 관련 공무원 세 명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그들이 용인 모 아파트 건설사인 A 회사에 ‘용적률 부당 상향’ 등의 특혜를 제공했다는 것. 이로 인해 해당 아파트에서 355세대가 증가해 A 회사가 약 1,043여억 원의 이익을 챙겼다고 감사원이 발표했는데…. 

특히, A 회사로부터 수억 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모 공무원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런데, 정찬민 전 시장도 이 사건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정찬민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 있었다는 제보자. 그는 심지어 ‘정 시장도 A 회사에 약 수억 원의 금품을 받았다’라고 하는데, 과연 사실일까? 전 용인시장과 건설사의 수상한 거래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출처 MBC PD수첩
[PD수첩] 화려한 개발 속 은밀한 용인시의 뒷거래?...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2019년 기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인구 증가율이 높은 용인시! 빠른 성장과 함께 난개발의 문제가 불거지기도 했다. 에서 만난 다수의 주민은 전 용인시장 재임 동안 유독 난개발 문제가 심했다고 말했다.

“너무 위험해요. 산을 통째로 날려버렸잖아요”
“집 뒤에 절벽이 있고, (비가 오면) 황토물이 집으로 쓸려 내려오는….”

경사도 기준 완화 등 정찬민 전 시장의 조례개정으로 주민들은 안전을 위협당하고 있다고 했다. 용인시의 위험한 개발, 어쩌면 예견된 일이었을까? 역대 용인시장 7명 중, 4명이 건설 비리로 재판을 받았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용인시의 개발 비리, 그들이 추구하는 개발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일까.

전 용인시장과 용인시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진실 공방! 오늘 20일 밤 10시 40분, MBC ‘PD수첩’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D수첩] 화려한 개발 속 은밀한 용인시의 뒷거래?... 누구를 위한 개발인가

화려한 ‘개발 천국’ 용인시, 그리고 은밀한 거래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