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노인영화제 21일 개막…25개국 총 85편 온-오프 상영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0.2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공간(In Between)을 주제로 10월 21일부터 25일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21일 오후 5시 서울극장에서 제13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식 개최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국제비평가상 수상작 '여기가 천국' 개막 상영
'2020 서울노인영화제' 포스터, 사진 제공=서울시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서울시와 서울노인복지센터가 함게 10월 21일(수)부터 25일(일)까지 5일 간 ‘사이공간(In Between)’ 이라는 주제로 '2020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제13회를 맞는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를 매개로 노인과 청년이 어우러지며 노년의 삶을 이해하고 소통하자는 취지로 출발하였다.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사이공간(In Between)’이라는 주제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서적 거리’를 다룬다.

이번 서울노인영화제는 온라인․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며 개막식은 21일(수) 오후 5시 서울극장 2관에서 열린다.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서울극장과 유튜브 채널 등 온,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개막식에서는 작품 공모로 선정된 본선 진출작 36편에 대한 서울시장상 시상식이 열리며 뒤이어 개막작 '여기가 천국'이 상영된다. '여기가 천국'은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팔레스타인)의 작품으로, 2019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과 국제비평가상을 수상했다. 

제13회 서울노인영화제에는 국내, 해외 출품 공모를 통해 역대 최대인 국내 334편, 해외 2,905편이 접수되었다. 이 중 본선에 진출한 25개국 55편의 작품을 포함, 총 85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국내 및 해외 경쟁부문 수상자에게는 미술계 작가 8명의 작품이 트로피로 수여될 예정이다.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입장 시 발열체크, 문진표․명단 작성,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의 방역조치 등이 시행된다. 또한 입장 인원을 50인 이하로 제한하여 운영한다. 현장예매는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과 전화를 통해 진행되는 사전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

서울노인영화제 21일 개막…25개국 총 85편 온-오프 상영

사이공간(In Between)을 주제로 10월 21일부터 25일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21일 오후 5시 서울극장에서 제13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식 개최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국제비평가상 수상작 '여기가 천국' 개막 상영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