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노리 소통전 '오모' 대구 대학로서 25일까지 전시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0.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시 개막,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손노리 작가 전시전 '오모' 포스터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오는 17일(토)부터 25일(일)까지 대구 북구 대학로 10번지 'UMBER'에서 손노리의 소통전 ‘오모(어머)’가 열린다. 전시 시간은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이다.

'오모'는 시각소통작가 손노리의 열 번째 개인전이다. 생활 속의 물건을 분해하여 얻어진 조각이나 다른 용도의 물건을 통해 소통하는, 작가의 작품이 열다섯 점 정도가 설치된다. 

이번 전시에 대해 작가는 "코로나 이후 미술은 어떻게 이어져야 하는가, 혹은 코로나 이후 미술의 역할은 무엇인가에 대한 실험적 행동이며, 주변의 물건을 작품의 재료로 하여 꼴라주작업을 하는 것이나 컴퓨터 코딩으로 인터랙티브 미디어 작업을 하는 것도 이러한 맥락 때문"이라고 밝혔다.

작가는 지난 8월 팬데믹-대구 전시(대구 현대 미술가협회 전시)에서는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작품 '나는 주최하고 너는 주체하고' 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전 전시와 이번 전시 '오모'에 대해 작가는 "주체와 객체의 구분을 논하는 것은 이제 고리타분한 일이다. 현시대 변화의 기술적인 면만이 아니라 본질적으로도 그렇다"며 "이제 미술작품에서 관객은 작품의 요소이다. 연결과 소통은 삶의 중요한 키워드이다. 이번 전시는 작품도 관객도 구분없이 서로 어우러진다"고 말했다.

안내자에 따라서 작품 관람이 가능하다
자전거 바퀴 샹들리에

지난 17일 오프닝 퍼포먼스 행사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침으로 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안전하게 준비되었으며 작가는 관객에게 설치작품을 공개하고 작가의 드럼 연주를 하는 등 관객과 어울리는 시간을 가졌다. 

손노리 작가는 오는 11월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대구 연구 개발 특구가 주관하는 대구테크비즈센터 문화특강에 초대되어 ‘초연결 생태계에서 리사이클링 메타포로 소통한다’는 주제로 강의하며 같은 장소에서의 전시도 준비 중이다.

 

[사진=손노리 작가]

----

손노리 소통전 '오모' 대구 대학로서 25일까지 전시

17일 전시 개막,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