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김동현 수제자’ 박승현 "만렙 복근으로 정찬성 제자 넘을까"
  • 변성재 기자
  • 승인 2020.10.2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현과 정찬성의 UFC 파이터 대결
박승현과 박재현, 스승의 투지보다 더 강해
AFC 제공
AFC 제공

[문화뉴스 MHN 변성재 기자] 박승현은 오는 12월 18일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의 공식 넘버링 대회 AFC 15에서 박재현과 격돌한다.

'스턴건' 김동현의 수제자로 알려진 박승현과 '코리안좀비'의 제자 박재현의 대결, 국내 UFC 파이터 출신의 명문 격투팀 스턴건과 코리안좀비의 자존심 대결로 압축된다.  

AFC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명승사자’ 명현만,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 루키’ 송영재 ‘격투기 아이돌’ 이대원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2020년부터 독립된 격투 단체로 도전에 나선 AFC는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 위기에도 꾸준한 대회 개최를 통해 한국 격투기를 책임지고 있다. 이번 AFC 15에서도 미녀와 야수라는 타이틀답게 화끈한 8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AFC 15는 남성부와 여성부를 합쳐서 총 8경기로 진행된다. 관심을 끌고 있는 메인 매치에서는 AFC 미들급 잠정 챔피언인 김재영이 출격한다. 또한 한국 주짓수의 전설 성희용 관장도 MMA 무대에 도전장을 던진다.

전설들만큼이나 기대되는 슈퍼 루키의 출격도 기다리고 있다. 바로 UFC의 전설 김동현의 수제자인 박승현. 그는 김동현에게 지도를 받으며 착실하게 내공을 쌓아왔다. 세미프로에서 2승을 쌓았을 뿐만 아니라 지난 12월 최지수와 엔젤스 히어로즈 MMA 03 경기서 1라운드 KO 승을 거두기도 했다.

박승현을 상징하는 것은 꾸준한 훈련으로 완성된 복근과 맷집. 그는 김동현의 유튜브에서 ‘만렙 복근’이라 불리며 수많은 파이터들의 주먹을 버텨내는 모습을 보여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헤비급 파이터 명현만의 주먹도 견뎌내 팬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많은 기대를 받으며 AFC 무대에 도전하게 된 박승현. 재미있게도 그의 상대도 정찬성의 제자로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최재현이다.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난 박승현이 만렙 복근을 앞세워 어떠한 명승부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격투 칼럼니스트 이무현은 "김동현과 정찬성의 명문 격투팀 대결로 압축 된다. 화끈한 타격전의 박재현 그리고 아웃복싱의 박승현, 두 명의 한판 대결 기대된다"고 전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