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로병사의 비밀' 불면증아 가라! 잠못드는 사람들 필수, 안녕히 주무세요 꿀잠의 조건
  • 권성준 기자
  • 승인 2020.10.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골이 치료, 구강 내 장치를 통해 가능하다
우리 몸의 생체 시계를 망가뜨리는 주범, 스마트폰의 빛
숲 치료 프로그램이 알려 주는 잘 깨어 있는 것의 가치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문화뉴스 MHN 권성준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잠을 가장 적게 자는 나라이다. 또한 한국인은 평균 수면 시간이 6.8시간으로서 성인 권장 수면 시간인 7~8시간에 미치지 못할 정도로 잠이 부족한 채로 살아가고 있다.

잠은 우리 몸이 낮과 밤의 변화에 맞추어 주기적인 생리적 리듬을 잘 유지하게 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불규칙적인 교대 근무, 갱년기, 폐경기로 인한 호르몬 변화 등의 이유로 수면에 문제를 겪는 사람들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이들은 수면에 좋다는 침구류, 수면 보조 식품들을 통해 노력하지만 쉽사리 해결되지 않는 게 또 수면 문제이다. 특히 수면 문제가 지속될 경우 심혈관계 질환, 대사성 질환, 암과 치매 등의 다양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수면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다양한 원인의 수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들을 10월 28일 수요일 밤 10시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 '안녕히 주무세요. 꿀잠의 조건'에서 공개한다.

▶ 코골이 치료, 구강 내 장치를 통해 가능하다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황대호(51) 씨는 심각한 코골이로 인해 피곤한 출장길의 고속버스에서조차도 마음 편히 졸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런 그가 치아 교정기를 응용해 만들어진 구강 내 장치를 2년 정도 착용하면서 현재 거의 코를 골지 않는 수준까지 좋아졌다. 수면 시 단순히 입에 착용하는 것만으로 코골이를 어떻게 개선할 수 있었는지 알아본다.

▶ 우리 몸의 생체 시계를 망가뜨리는 주범, 스마트폰의 빛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수면 호르몬으로 잘 알려진 멜라토닌은 빛 자극에 굉장히 민감하다. 특히 스마트폰의 빛은 뇌 솔방울 샘의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시켜 수면 방해의 주범이 된다. 과연 스마트폰 사용이 멜라토닌 억제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치는지 실험을 통해 알아보았다. 스마트폰을 사용했을 때와 사용하지 않았을 때의 멜라토닌 측정 결과는 어떤 차이를 보였을까?

▶ 숲 치료 프로그램이 알려 주는 잘 깨어 있는 것의 가치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출처: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

잠을 잘 자기 위해서 밤만 중요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낮에 잘 깨어 있는 것 또한 수면에 큰 역할을 한다. 불면증이 10년 이상 지속된 60대 여성을 대상으로 3박 4일의 숲 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수면시간에 긍정적인 변화들을 보였다. 과연 숲은 수면에 어떤 도움을 준 것이었을까? 그 정답을 28일 수요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송되는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공개한다.

-----

[KBS 생로병사의비밀] '불면증아 가라!' 잠못드는 사람들 필수, 안녕히 주무세요 꿀잠의 조건

코골이 치료, 구강 내 장치를 통해 가능하다
우리 몸의 생체 시계를 망가뜨리는 주범, 스마트폰의 빛
숲 치료 프로그램이 알려 주는 잘 깨어 있는 것의 가치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