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에서 즐기는 식도락...‘식도락×시식공감‘ 진행
  • 유수빈 기자
  • 승인 2020.11.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 음식 시식, 인문학 강의 등 프로그램 구성
사전예약제로 1회 20명 제한...18일부터 23일까지 진행 예정
출처=한국문화재재단

[문화뉴스 MHN 유수빈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이 주최하는 ‘식도락×시식공감‘이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경복궁 생과방의 특별 프로그램인 '식도락'은 '궁중병과 만들기'와 '인문학 강의', '도슭 콘서트'로 구성되는데 이번 주제인 궁에서 즐기는 슬기로운 초겨울나기에 맞춰 두 개의 프로그램을 결합한 ‘식도락×시식공감‘으로 새롭게 기획하게 되었다.

1일 2회 진행되는 시식공감에서는 조선 시대 문헌에 조리법이 기록돼 있는 '밤죽'을 비롯해 조선 왕실의 겨울 보양식 '전약', 더덕을 찹쌀가루에 묻혀 튀긴 '섭산삼', 제주 무와 메밀가루로 만든 '빙떡' 등을 맛볼 기회를 제공한다.

후식으로는 사과를 꿀에 졸여 만든 '홍옥정과'와 면역력을 높이는 데 좋은 '편강', 군고구마 등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음식, 역사, 복식을 내용으로 하는 '명사의 이야기'가 함께 진행된다. 19일과 22일에는 박상현 맛 칼럼니스트의 '소주방에서는 어떤 음식을 만들었을까', 20일과 21일에는 박광일 역사작가의 '소주방 음식은 누가 만들었을까', 18일과 23일에는 윤지원 한국복식전공 이학박사의 '조선 시대 세시풍속과 색 이야기'를 주제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소외계층 20명 초청 외 1회 참여 인원은 20명으로 제한되며 사전예약제로만 운영될 예정이다.

예매는 13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가능하다. 1인당 요금은 1만6천원이며 프로그램 진행 시간은 약 70분이다. 행사 종료 후, 추가 요금 없이 경복궁 야간 관람도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참조할 수 있다.

---

경복궁에서 즐기는 식도락...‘식도락×시식공감‘ 진행

전통 음식 시식, 인문학 강의 등 프로그램 구성
사전예약제로 1회 20명 제한...18일부터 23일까지 진행 예정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