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계에 122억 지원…1차 공모 23일부터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1.1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 창작 및 공연 프로그램 지원
11월 23일부터 12월 11일까지 진행
사진=서울시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122억 원 규모의 '2021 서울예술지원' 1차 공모를 오는 23일 월요일부터 12월 11일 금요일까지 진행한다. 

2021 서울예술지원은 예술인들에게 지속 가능한 창작기반을 마련한다는 취지로 총 2차에 걸쳐 나누어 진행된다. 2차 신청은 내년 3월로 예정됐다.

이번 1차 공모사업의 지원 규모는 총 122.4억 원이며, 지원 부문은 ▲2021년 예술 창작활동 및 작품 제작-발표를 지원하는 '예술창작활동지원' ▲공연장과 공연단체의 공공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등 2가지이다. 

총 103.7억 원을 지원하는 '예술창작활동지원'의 분야는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시각-문학 등 7개 장르이다. 장르별 최대 지원금은 연극-무용-음악-전통이 최대 4,000만 원, 다원-시각이 최대 3,000만 원이며, 문학은 1,000만 원씩 동일하게 지원한다. 한편, 문학을 제외한 6개 장르는 300만 원의 창작활동비를 별도로 지원한다. 

총 18.7억 원을 지원하는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은 연극-무용-음악-전통 등 4개 장르에서 공연장과 공연단체가 협력한 예술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선정되어 2년간 지원받는 16개 단체의 내년도 지원금은 별도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 이번 추가 공모를 통해 선발되는 상주단체는 2~3단체 예상(총 지원 규모 2억 원)이며, 단체당 최대 1억 원까지 단년 지원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해 예술인 간담회, 자문회의 등 온-오프라인에 걸쳐 20여 회에 이르는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다. 심의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심의위원이 스스로 위촉단계부터 '자격요건에 관한 제척사항'을 확인하는 절차를 마련했으며,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예술인들도 '성희롱-성폭력 예방에 관한 사전 동의'를 거쳐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

이번 지원사업의 자세한 내용을 알려주는 사업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오는 23일 월요일 오후 4시부터 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스팍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장애 예술인을 위해 수어 통역과 자막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자세한 상담을 원하는 예술인을 대상으로 분야별 일대일 안내 부스가 운영된다. 오는 19일 목요일부터 선착순으로 제한된 인원만 사전 접수제로 진행된다.

1차 공모 신청은 오는 11월 23일 월요일부터 12월 11일 금요일 오후 6시까지 '국가문화예술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공모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계에 122억 지원…1차 공모 23일부터

예술 창작 및 공연 프로그램 지원
11월 23일부터 12월 11일까지 진행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