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정재형-김종민과 김치 배송, '1200만 원 금팔찌' 진실은?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0.11.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캐 유재석, 정재형, 김종민이 고마운 분들께 전달하는 김치
11월 21일 저녁 6시 30분 MBC 방영
사진=MBC

[문화뉴스 MHN 김종민 기자] '놀면 뭐하니?' 본캐 유재석이 정재형-김종민과 김치를 배송한다.

2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본캐 유재석과 신박기획으로 깊은 인연을 맺은 정재형 김종민이 함께한 은혜 갚기 김치 배송 현장이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2020년 큰 프로젝트를 끝낸 후 한 해를 돌아보며, 고정 출연자 유재석의 부캐 활동에 도움주신 분들을 되새기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유재석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직접 담근 김장김치를 고마운 분들께 전달한다는 취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가을 마지막 단풍잎이 만발한 한옥 앞에 반가운 미소를 짓고 있는 유재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그 앞에 나타난 사람은 바로 트렌치코트를 맞춰 입은 정재형과 김종민. 지난 3개월간의 환불원정대로 함께 신박기획 활동을 마친 후 근황 토크를 하던 중 정재형은 환불원정대에게 선물 받은 '지미 유의 1200만 원짜리 금팔찌'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유재석에게 질문을 쏟아냈다.

유재석은 억울한 목소리로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어!"라고 하더니 "다시 한번 확인 해 봤어!"라고 '금팔찌'에 대한 진실을 공개했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어 제작진의 안내로 자리를 이동한 세 사람은 눈 앞에 펼쳐진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절인 배추 50포기와 김장김치 양념을 위한 재료, 그리고 고무장갑 3개가 그들이 맞이하고 있었다.

누군가에게 지령을 받은 듯 코트로 한껏 멋을 낸 세 사람이 어리둥절한 모습으로 김장 재료들 앞에 서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재형과 김종민은 "우리는 고마운 사람, 그렇게 많지 않은데?"라며 누구도 쉽게 움직이지 못했다고 전했다.

2020년 큰 프로젝트를 마치고 다시 돌아온 본캐 유재석과 정재형-김종민의 신박한 재회 현장은 21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놀면 뭐하니?' 유재석, 정재형-김종민과 김치 배송, '1200만 원 금팔찌' 진실은?

본캐 유재석, 정재형, 김종민이 고마운 분들께 전달하는 김치
11월 21일 저녁 6시 30분 MBC 방영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