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 속 내 위치 쉽게 찾는다...서울시, '어디야? 한강' 앱 출시
  • 문정환 기자
  • 승인 2020.11.2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어디야? 한강'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한강공원 내 위치정보 총망라
한강다리와 자전거도로 기준으로 현 위치정보 제공. 지도앱 연결로 빠른 길안내까지  
SOS 기능 갖춰 응급상황 발생 시 119에 위치 문자전송, 주변 응급실‧AED 위치 안내
자전거 사고 시 보험사 연결…화장실‧편의점‧따릉이 등 16가지 편의시설 위치정보 제공도
한강공원 속 내 위치 쉽게 찾는다...서울시, '어디야? 한강' 앱 출시 [출처 = 서울시]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서울시가 앞으로 서울씨와 같은 걱정 없이 현재 내 위치를 쉽게 검색하고 지인에게 공유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 '어디야? 한강'을 개발해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앱을 실행하면 현재 위치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SOS 기능을 통해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119에 즉시 위치를 신고할 수도 있다. 자전거 사고가 발생했을 때도 보험사와 바로 통화할 수 있다. 

'어디야? 한강' 앱의 주요기능은 ▴위치공유 ▴SOS(상황 대처 시스템) ▴주변시설 ▴공원행사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첫째, ‘위치공유’ 카테고리에선 한강다리와 자전거 도로를 기준으로 한 현재 내 위치가 앱을 통해 인식돼 지도에 표시된다. 내 위치를 지인에게 공유할 수도 있고, 지도앱(네이버, 카카오, 티맵)과 연동돼 원하는 위치로 길안내를 받을 수도 있다. 

지도에 표시된 내 위치에서 설명 버튼을 누르면, 현재 내 위치와 서울 시내 모든 한강다리와의 거리를 확인할 수 있다. 

둘째, ‘SOS(상황 대처 시스템)’는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즉시 신고 가능한 시스템이다. SOS를 누르면 문자신고(현재 위치 정보 119에 자동 전송)와 119통화(자동 신고전화)가 뜨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해 누르면 바로 신고 되는 방식이다. 

해당 카테고리에선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한강공원 인근 응급실과 AED(자동심장충격기) 위치도 확인해 빠르게 길안내 받을 수 있다. 앱과 연동된 네이버 사이트에서 응급처치 요령을 바로 검색할 수 있다. 자전거 사고가 발생했을 때도 ‘자전거 보험 전화’를 누르면 보험사 전화번호를 빠르게 찾아 바로 통화할 수 있다.

한강공원 속 내 위치 쉽게 찾는다...서울시, '어디야? 한강' 앱 출시 [출처 = 서울시]

셋째, ‘주변시설’ 카테고리에선 가까운 화장실, 편의점, 자전거 대여소 등 편의시설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4개 분야(편의시설, 자전거, 체육시설, 의료시설) 16개 정보를 제공하며, 최대 7개를 동시 검색해 가까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주변시설은 편의시설(화장실, 편의점, 전망쉼터, 한강출입구, 주차장, 캠핑장, 유람선), 자전거(대여소, 수리점, 따릉이), 체육시설(축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수영장), 의료시설(AED, 응급실)이다. 

넷째, ‘공원행사’ 카테고리에선 서울시내 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다양한 행사 정보를 알 수 있다. 앱과 연동된 한강사업본부 사이트에서 행사일정을 확인하면 된다. 

전영주 한강사업본부 시설부장은 “응급상황 시 클릭 한 번으로 시민 여러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활용을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시민 의견 청취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한강공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강공원 속 내 위치 쉽게 찾는다...서울시, '어디야? 한강' 앱 출시
서울시, '어디야? 한강'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한강공원 내 위치정보 총망라
한강다리와 자전거도로 기준으로 현 위치정보 제공. 지도앱 연결로 빠른 길안내까지  
SOS 기능 갖춰 응급상황 발생 시 119에 위치 문자전송, 주변 응급실‧AED 위치 안내
자전거 사고 시 보험사 연결…화장실‧편의점‧따릉이 등 16가지 편의시설 위치정보 제공도





 
 



 
MHN 포토
문정환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