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테마기행 (EBS1)', 얼음과 불의 땅 칠레로 떠난 여행
  • 노만영 기자
  • 승인 2020.11.2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타고니아의 만년설과 비야리카 화산이 공존하는 나라
파타고니아식 양고기 바비큐 코르데로알팔로 공개
23일 밤 8시 50분 EBS1에서 방송
파타고니아의 만년설

[문화뉴스 MHN 노만영 기자] EBS 세계테마기행이 '파라이소 중남미'이라는 주제로 중남미 여행에 나선다.

어디론가 떠나고픈 요즈음 EBS 세계테마기행이 세상의 소란으로부터 멀어져 중남미 미지의 낙원들로 떠나는 여행을 기획했다.

이번 여행은 칠레와 멕시코 그리고 페루를 둘러볼 예정이다. 타오르는 불과 녹지 않는 얼음의 땅으로 불리는 칠레와 지상의 아틀란티스 멕시코를 거쳐 태양이 입맞춤하는 잉카의 대지, 페루를 끝으로 이번 여정을 마무리한다.

 

비야리카 화산 분화구
비야리카 화산 분화구

제1부. 얼음과 불의 칠레

칠레는 남아메리카 대륙의 남쪽과 북쪽으로 길게 뻗어 있어 다양한 기후를 띤다. 칠레로 떠나는 첫 여정은 파타고니아 북부의 관문 도시인 코이아이케에서 시작된다. 새하얀 만년설을 따라가다 보면 쿠에울라트 국립공원에 다다르게 되는데 그곳에는 거인들이 살아갈 것만 같은 거대한 나무들이 울창한 숲과 아름다운 빙하 폭포가 있다. 

이어 떠난 세로 카스티요 마을에는 파타고니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별미인 파타고니아식 양고기 바비큐 코르데로알팔로가 기다리고 있다. 마을 사람들과 오순도순 둘러앉아 코르데로알팔로를 맛보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껴본다. 

헤네랄 카레라 호수와 라구나산라파엘 국립공원에서는 호수 위의 비경 '대리석 성당'으로 불리는 카테드랄 데 마르몰과 산라파엘 빙하를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의 신비를 엿보고 빙하수를 마시며 몸속으로 흐르는 짜릿한 자연을 느껴본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곳은 설경을 간직한 비야리카 화산이다. 2,847m 분화구로 오르며 몇 번이나 육체의 한계를 느끼고, 내려올 때는 눈썰매를 타고 만년설 위를 미끄러지며 동심에 빠져본다. 피로에 지친 몸을 녹여주는 노천 온천도 주요 관광지이다. 화산과 빙하, 불과 얼음의 두 얼굴을 가진 칠레의 낙원을 만난다.

 

홀복스 섬의 고래상어

제2부. 물의 낙원, 칸쿤

멕시코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따뜻한 기후로 여행자들을 설레게 한다. 그 중에서도 멕시코 동쪽에 자리한 칸쿤은 대표 휴양도시다. 특히 칸쿤의 에메랄드빛 바닷 속에는 지상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신비한 세상이 펼쳐져 있다. 

수중 박물관 MUSA(Museo Subacuático de Arte)에서 생각의 틀을 깬 혁신적인 예술 작품들을 감상한다. 칸쿤의 구도심 라스팔라파스에서는 길거리 간식을 맛보고 거리 악단의 연주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 낯설고도 흥겨운 밤을 보낸다. 

다음 여정은 칸쿤의 내륙, 울창한 밀림으로 이어진다. 칸쿤이 자리한 유카탄 반도는 과거 마야문명이 번성했던 땅이다. 마야어로 '우물'을 뜻하는 샘물 세노테는 마야인들의 성지였다. 각각의 이름과 그에 걸맞은 풍경을 지닌 세노테에서 깊은 고요와 평화의 시간을 가져본다. 

칸쿤 인근에 자리한 섬들 중 홀복스 섬은 세계에서 가장 큰 상어 종인 고래상어가 플랑크톤을 먹기 위해 4개월 간 머무는 곳이다. 하지만 바다 위로 나온 고래상어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행운이 따라야만 한다는데 고래상어가 바다 위로 고개를 내밀었을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EBS 세계테마기행 '파라이소 중남미' 1부 '얼음과 불의 칠레', 2부 '물의 낙원, 칸쿤'은 23일과 오는 24일 밤 8시 50분에 EBS1에서 방송된다.

[사진=EBS 세계테마기행]

----

'세계테마기행 (EBS1)', 얼음과 불의 땅 칠레로 떠난 여행

파타고니아의 만년설과 비야리카 화산이 공존하는 나라
파타고니아식 양고기 바비큐 코르데로알팔로 공개
23일 밤 8시 50분 EBS1에서 방송





 
 

관련기사


 
MHN 포토
노만영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