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상공간 속 미술관', 신진미술인 지원과 코로나 영웅 위로 "일석이조"
  • 경어진 기자
  • 승인 2020.11.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일상공간 속 미술관 운영 '일석이조'
신진미술인 651명 작품 구입, 예술인 지원 효과
공공기관 유휴공관 중심 전시 "일상을 미술관으로"

[문화뉴스 MHN 경어진 기자] 서울시가 시민과 영웅들에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시는 신진미술인 651명의 작품을 구입해 병원, 소방서, 문화센터 등에서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코로나로 창작활동은 물론 생계까지 위협받는 예술인을 지원하는 동시에 시민과 코로나 영웅들에게 문화예술을 통한 위로를 전한다는 취지다.
 
시는 신진미술인의 작품을 의료진과 소방관, 시민의 일상공간에 전시해 ‘일상공간 속 미술관’을 운영한다. 먼저 병원, 소방서, 문화센터 등 공공기관 유휴공간을 중심으로 전시를 진행하고, 향후 시민들이 요청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콘셉트로 전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7월 시는 한국화, 회화, 조형, 사진, 드로잉&판화, 뉴미디어 등 분야별로 예술작품을 공개 모집 했다. 선정된 작품은 최종 651점으로, 회화 332점, 한국화 99점, 조형 66점, 사진 90점, 드로잉&판화 37점, 뉴미디어 27점이다.
서울시가 '일상공간 속 미술관'을 운영한다.

자료 : 서울특별시

선정 작품은 전시장소의 이용대상과 특징에 따라 큐레이팅하여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현재 ‘서울문화센터 서교(11.03.)’, ‘서울의료원(11.11.)’, ‘양천소방서(11.19.)’에서 전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2월까지 ‘서울자유시민대학’(강동구), ‘창업허브’(마포구) 등 13개소에 ‘일상 공간 속 미술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와 함께 ‘작가와의 대화’, ‘작품 설명회’ 등 연계 행사도 운영함으로써 재능 있는 신진미술인들을 많은 시민에게 알려 신진미술인들의 미술계 등단 계기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장전시 뿐 아니라 SNS 등을 활용한 온라인 전시회를 통해서도 시민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일상 공간 속 미술관’을 통해 코로나19로 창작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신진미술인을 지원하는 동시에 미술관을 방문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전시를 선보여 문화예술을 통한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자 한다.”라며, “앞으로 더욱 많은 시민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민의 일상을 미술관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일상공간 속 미술관', 신진미술인 지원과 코로나 영웅 위로 "일석이조"
 
- 서울시, 일상공간 속 미술관 운영 '일석이조'

- 신진미술인 651명 작품 구입, 예술인 지원 효과

- 공공기관 유휴공관 중심 전시 "일상을 미술관으로"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