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닭갈비-페인트 이어 '어묵' 팔아 건물주 된 사연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11.2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방송되는 ‘서민갑부’ 307회
어묵 팔아 건물주 된 김현주씨 사연 소개
출처=채널A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서민갑부'에서는 2천원 짜리 어묵을 팔아 건물주가 된 갑부 김현주 씨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 307회에서는 성공하고자 하는 간절함과 손님을 대하는 섬세함이 합쳐져 인생역전을 이룬 부부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 

목포에 위치한 전통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는 현주 씨에게는 ‘복권에 당첨돼 건물을 샀다’, ‘365일 가게를 닫지 않는다’, ‘시장에서 가장 시끄럽게 장사한다’ 등 다양한 소문이 무성하다. 그녀를 ‘갑부’의 자리에 오를 수 있게 해준 것은 시장에선 보기 힘든 2천 원짜리 프리미엄 수제 어묵으로, 일반 어묵보다 어육 살의 비율을 높여 당일 생산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 치즈, 청양고추, 소시지, 떡 등 입맛 따라 골라 먹을 수 있는 종류만도 28가지나 된다.

또 밀가루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100% 순살 어묵은 한 개에 7천 원이지만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이런 높은 가격에도 사람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 비결은 바로 ‘시식’에 있다. 현주 씨는 탱탱한 식감과 깊은 맛에 한 번 맛보면 구매로 이어지는 건 시간 문제라며 비싼 제품을 아낌없이 시식용으로 내놓다 보니 좋은 제품만 파는 곳이라고 평가받아 신뢰도까지 높아졌다고 한다. 이렇다 보니 현주 씨의 가게에서 하루 판매되는 어묵은 천 개 이상으로 연 매출이 10억 원에 달한다.

출처=채널A

판매왕 현주 씨가 있다면 그녀를 보좌하는 이는 남편 김창호 씨다. 빠른 손놀림으로 어묵 만드는 일을 책임지고 있는데, 손님이 원하는 재료를 가지고 오면 반죽에 섞어 즉석에서 튀겨주는 특급 서비스를 한다. 그의 특별한 손재주 덕분에, 특히 비가 오는 날이면 인기가 좋은 김치 어묵부터 영양 만점 전복 어묵, 파래 어묵 등 기상천외한 제품들이 탄생했다. 이렇듯 ‘남들과 같으면 돈을 벌지 못한다’라는 것이 철칙이라는 현주 씨 부부는 새로운 메뉴 개발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아이들이 채소를 잘 먹지 않는 것에 착안해 시금치, 단호박, 파프리카 등을 갈아 어묵에 입혀 반찬용으로 재탄생한 것도 그중 하나. 현주 씨의 어묵은 시장 어묵의 품격을 높이며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이처럼 이들 부부가 1년 365일 하루도 쉬지 않고 쉼 없이 달려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아이들 때문이다. 자리를 잡을 만하면 쫓겨나며 수없이 가게를 옮겨 다녀야 했던 현주 씨 부부는 아이들을 봐줄 사람이 없어 가게 안에 박스를 깔고 재우는 일도 부지기수였다고. 이제는 시장 안에 건물을 사서 1층에서 장사하고 2층에서 생활하며 두 발을 쭉 뻗고 편안하게 꿀잠을 잔다는데, 최근엔 아이들을 위해 신축 펜트하우스 계약도 마쳤다고 한다.

한편 채널A '서민갑부'는 부자가 되고 싶다면, 이들처럼 꿈꿔라! 전국 방방곡곡에 손꼽히는 자수성가 대한민국 슈퍼리치들만 모았다. 독한 인생을 산 서민갑부들의 생생한 성공 스토리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