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준 대회장, "AFC 15 전폭 지원, 박호준 대표와 함께 사나이답게 나설 것"
  • 변성재 기자
  • 승인 2020.11.2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일준 AFC 대회장 (AFC 제공)
이일준 AFC 대회장 (AFC 제공)

 

[문화뉴스 MHN 변성재 기자] 이일준 대회장이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의 성공을 위해 전폭 지원을 약속했다.

AFC는 오는 12월 18일 신도림 테크노마트서 공식 넘버링 대회 AFC 15 '미녀와 야수의 전쟁'을 개최한다.

자선 격투 단체를 추구하던 AFC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명승사자’ 명현만,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 루키’ 송영재 ‘격투기 아이돌’ 이대원, ‘피트니스여전사’ 김정화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바 있다.

2020년부터 독립된 격투 단체로 도전에 나선 AFC는 코로나로 인한 전 세계 위기에도 꾸준한 대회 개최를 통해 한국 격투기를 책임지고 있다. 이번 AFC 15는 ‘미녀와 야수’라는 타이틀에 어울리게 화끈한 8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AFC 15에는 명현만의 1대3스페셜 매치와 김재영의 미들급 타이틀 방어전 등 여러 명승부가 예고됐다. 안 그래도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이번 대회에 든든한 지원군이 나타났다.

바로 AFC의 대회장을 맡은 이일준. 30년간 산업개발업체를 경영해온 그는 평소 자선 사업과 기부 문화에 관심이 많았다.

이일준 대회장은 1회 대회부터 난치병 어린이 지원이라는 AFC의 신념에 동조해 꾸준한 후원을 이어온 상태다. 그는 삼성서울병원과 밀알복지재단에 자선 활동과 장학금 지원을 이어왔다.

과거 이 대회장은 인터뷰서 "AFC가 1회, 2회로 그칠 것이 아니라 10회, 100회까지 대회를 열어 끝까지 책임지고 도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이 대회장의 지원 덕에 AFC는 14번의 넘버링 대회를 개최할 수 있었다. 특히 코로나로 전 세계가 혼란에 빠진 상황 속에서도 대회를 개최하며 한국 격투기계의 등불이 됐다.

심지어 이 대회장은 이번 AFC 15에서는 더욱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상태다. 그는 "코로나 상황에서 어려우신 국민들을 격투기로 위로 해드리고 싶었다. 박호준 AFC 대표와 사나이답게 위기 타파에 앞장설 것"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AFC를 넘어 격투기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이 대회장. 그의 빛나는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MHN 포토
변성재 기자 | czwdeath2003@naver.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