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쏙 드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 전남 고흥 '겨울의 맛'은?
  • 경어진 기자
  • 승인 2020.12.0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 전남 고흥 맛집 탐방
소통전문가 김창옥 출연 "마치 아버지와 함께하는 듯"
겨울 바다가 담긴 고흥의 맛... 4일 오후 8시 방송

[문화뉴스 MHN 경어진 기자] 오늘 밤, '고흥의 맛'이 안방에 찾아온다.

4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에서는 '바다의 고장', 전라남도 고흥의 '겨울의 맛'을 찾는다.

이날 방송에는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백반 기행'에 함께한다. 주부들의 관심사에 맞춘 강연으로 인기를 끈 그는 "여심은 알아도 '해산물 맛'은 잘 모른다"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고.

특히 제주도에서 태어나, 해남이 고향인 어머니의 손에서 자랐지만 날 해산물을 못 먹는다고 밝히며 해산물과의 소통 점수는 '빵점'임을 알렸다. 이날 김창옥 전문가는 생낙지와 노랑가오리 회, 삼치 회 등 온갖 날음식이 펼쳐진 고흥에서 '특별한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4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함께한다.
자료 : 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예고 영상 갈무리

식객 허영만과 김창옥 전문가는 '여자만'에서 나는 싱싱한 식재료로 음식을 만드는 고흥의 맛집을 찾아간다. 매일 아침 여자만 갯벌에서 캔 새꼬막이 기본 반찬이라는 사실도 이들을 놀라게 했다고.

특히 이 집의 주력 메뉴인 '낙지탕탕이 비빔밥'은 주인장 부부가 낙지 조업을 하던 시절, 파지로 남은 낙지를 탕탕이로 만들어 밥과 함께 비벼 먹었던 것을 팔기 시작한 것이라 더욱 의미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날 것을 못 먹는 김창옥과 '해산물 러버(lover)' 식객 허영만이 함께 맛본 '낙지 탕탕이 비빔밥'의 시식평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식객 허영만과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들려줄 '이야기'가 기대된다.
자료 :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예고 영상 갈무리

그런가 하면, 하루 동안 식객 허영만과 '고흥의 맛'을 함께 한 김창옥은 "마치 아버지와 함께 하는 것 같다"는 감상을 남기며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청각장애인 아버지와의 불통으로 '소통전문가'가 됐다며 "아버지뻘 어른과의 단둘의 식사 자리는 처음"이라고 밝혔다고.

겨울 바다가 담긴 '고흥의 맛'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전국 각지의 음식과 그 속의 이야기가 공개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

"마음에 쏙 드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 전남 고흥 '겨울의 맛'은?

- '식객 허영만의 백반 기행', 전남 고흥 맛집 탐방
- 소통전문가 김창옥 출연 "마치 아버지와 함께하는 듯"
- 겨울 바다가 담긴 고흥의 맛... 4일 오후 8시 방송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