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독일추리문학상 수상
  • 고나리 기자
  • 승인 2020.12.3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부문 3위에 올라...문학계에 신선한 자극
국내부문 1위는 조 벡의 '패러다이스 시티'
국제부문 1위 데니스 미나 '신들과 동물들'
출처: 한국문학번역원, '살인자의 기억법' 독역본 표지

[문화뉴스 MHN 고나리 기자]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독일 추리문학계의 선택을 받았다. 

독일 추리문학상 심사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28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2020년 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 3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심사위원인 문학평론가 존야 하틀은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찾을 수 있는 것은 삶과 죽음에 관한 깊이 있는 블랙 코미디적 성찰"이라며 "예술의 위상에 관해 논하고, 연쇄살인을 서술하는 전통적인 방식에 대해 비꼬는 와중에 주인공은 서서히 해체된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덧붙여서 "아주, 아주 읽을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독일 추리문학상은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추리문학상으로 1985년부터 수여돼 왔다. 추리문학 평론가와 문학자, 추리문학서점 관계자들이 그 해의 가장 훌륭한 추리소설을 선정한다. 특히 내용에 독창성이 있고, 문학적으로 탁월해 추리 문학계에 새로운 자극이 되는 소설에 상을 부여한다.

'살인자의 기억법'의 독역본은 한국문학번역원의 번역출판지원을 받아 올해 한국과 일본 문학을 전문으로 하는 독립출판사인 카스 출판사가 펴낸 바 있다.

출처: Suhrkamp, 조 벡의 '패러다이스 시티'

한편, 독일 추리문학상 국내 부문 1위는 베를린에 사는 작가 조 벡의 디스토피아적 스릴러 '패러다이스 시티'에, 2위는 막스 안나의 '살인조사위원회:멜키오 니코라이트 사건', 3위는 프랑크 괴뢰의 '암스테르담의 저주 받은 사랑'에 각각 돌아갔다.

국제 부문 1위는 스코틀랜드 데니스 미나의 '신들과 동물들'이, 2위는 호주 개리 디셔의 '호프힐 드라이브'가 각각 수상했다.

[출처=연합뉴스]

----

'살인자의 기억법' 독일추리문학상 수상

국제부문 3위에 올라...문학계에 신선한 자극
국내부문 1위는 조 벡의 '패러다이스 시티'
국제부문 1위 데니스 미나 '신들과 동물들'





 
 

관련기사


 
MHN 포토
고나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