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순위는? '나이 순 접종' 검토 중
  • 김종민 기자
  • 승인 2021.01.1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 종사자, 고위험 환자 등 접종 우선 대상
문 대통령 신년사, "전 국민 백신 접종 가능토록"
사진=게티 이미지 뱅크

[MHN 문화뉴스 김종민 기자] 국내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우선순위를 나이순으로 하자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국외 제약사 등으로부터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빠르면 2월 말 접종을 앞두고 구체적 시행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이 고령자부터 접종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해 정부가 검토 중인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특정 고위험군 외에 인위적으로 접종 대상자를 고르는 것보다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을 고려했을 때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향이라고 제시한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일각에서는 정부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목적이 코로나19 사망과 관련된 '치명률'을 낮추려는 목적인지, 감염 전파율을 낮추려는 목적인지 명확한 우선순위가 정해져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질병관리청에서는 코로나19 접종의 목표 3가지를 ▲보건의료체계 및 국가필수기능 유지 ▲이환율 및 사망 감소 ▲지역사회 전파 차단으로 제시했으나 아직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사망률 감소를 우선으로 하는 경우에는 나이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다수다. 이를테면 백신이 도입되는 2월부터는 80세 이상, 3월부터는 70세 이상을 접종 가능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점차 접종 가능 연령층이 늘어나는 형태가 그 예시다.

전파율을 낮추고자 하는 목적의 경우 감염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 등이 우선 순위가 되며, 활동량이 높은 청장년 층 역시 접종 우선 대상으로 고려된다. 다만, 이 경우 일반적으로 20-30대는 예방 접종률이 낮고 고연령층일수록 높아 접종 의사가 있는 고연령층이 소외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이들 의견을 수렴해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로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요양시설 거주 고령자, 65세 이상, 고위험군 만성 질환자, 보육시설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경찰-소방 공무원 및 군인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전 국민이 무료로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순위는? '나이 순 접종' 검토 중

의료기관 종사자, 고위험 환자 등 접종 우선 대상
문 대통령 신년사, "전 국민 백신 접종 가능토록"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