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버버설발레단, 2021년 공연 리스트 공개
  • 유수빈 기자
  • 승인 2021.01.1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키호테', '지젤', '호두까기 인형' 등 정기공연
4년만에 돌아오는 '돈키호테' 공연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MHN 문화뉴스 유수빈 기자] 유니버설발레단이 2021년 발레 공연 리스트를 공개했다. '돈키호테'와 '지젤', '호두까기 인형' 등을 올해 정기공연 무대에 올린다.

스페인 대문호 세르반테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희극 발레 '돈키호테'(6월 4~6일·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가 올해 첫 작품이다. 정기공연 무대는 2017년 4월 이후 4년 만이다.

1869년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로 러시아에서 초연됐는데, 원작과 달리 가난한 이발사 '바질'과 선술집 딸 '키트리'의 유쾌한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스페인풍의 경쾌한 음악, 무용수들의 쉼 없이 이어지는 화려한 춤과 고난도 테크닉이 이 작품의 매력으로 꼽힌다.

올 가을은 발레 '지젤'(10월 26일~11월 1일·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도 선보인다. 시골 처녀와 귀족 청년의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을 토대로 사랑의 양면성과 숭고함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연말에는 밝고 따뜻한 분위기의 작품인 '호두까기 인형'(12월 18~30일·세종문화회관 대극장)으로 시즌을 마무리한다.

'제11회 대한민국발레축제'(6월)에 올릴 신작은 추후 공개한다.

이 밖에 군산과 대전, 익산, 인천, 천안 등 지역 순회공연에서 '발레 갈라' '돈키호테'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 등을 선보인다.

---

유버버설발레단, 2021년 공연 리스트 공개

'돈키호테', '지젤', '호두까기 인형' 등 정기공연
4년만에 돌아오는 '돈키호테' 공연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