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모태펀드에 총 2,985억 원 신규 투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1.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MHN 문화뉴스 최윤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올해 모태펀드 문화·관광·스포츠계정에 총 2,985억 원 규모의 투자금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 코로나19에 대응해 피해기업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기지원 자금 등을 신설하고, 예년보다 한 달 정도 출자 시기를 앞당겨 산업의 회복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 분야, 1,440억 원 출자로 총 2,150억원 규모 조성

문체부는 모태펀드 문화계정에 1,440억 원을 출자해 총 2,15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조성하고, '모험콘텐츠 자금',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영상콘텐츠 자금',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 '콘텐츠 가치평가 연계 자금' 등 4개 분야로 구성해 운영한다.

'모험콘텐츠 자금(1500억 원)'은 제작 초기·소외 분야에 집중 투자하며, 중견기업 등이 후배기업의 후원자로 투자금 조성에 참여하는 선배기업 연결(매칭) 출자 방식이 추가 도입될 예정이다.

'콘텐츠 기업 재기지원 자금(250억 원)'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콘텐츠산업의 빠른 회복을 위해 신설되었으며, 재창업, 매출 실적 감소 등 코로나로 인한 피해기업 또는 해당 기업의 콘텐츠 제작에 투자한다. 

비대면 산업의 급성장 속에서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영상콘텐츠 자금(300억 원)'과 '콘텐츠 가치평가 연계 자금(100억 원)'도 조성한다.

이에 더해 문화산업 투자금 운용과 관련한 재투자를 한시적(2021~2022년)으로 허용하고, '모험콘텐츠 자금'과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에 대해서는 우선손실충당(모태펀드, 약정액 10% 이내)을 적용하여 민간의 적극적 투자 활성화를 통한 성과 창출을 유도한다.

관광 분야, 580억 원 출자로 785억 원 규모 조성

문체부는 모태펀드 관광계정에 450억 원을 출자해 650억 원 규모의 관광기업육성 자금을 조성한다. 관광자금은 정부출자비율을 70%로 하고 관광 분야에 65% 이상 투자한다. 특히,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육성사업 선정기업’에 대한 투자 대상 및 의무비율을 확대(5% → 10% 이상)한다.

스포츠 분야, 130억 원 출자로 185억 원 규모 조성

문체부는 유망 스포츠기업을 발굴 및 투자를 위해 모태펀드 스포츠계정에 130억 원을 출자해 185억 원 규모의 스포츠산업 자금을 조성한다. 투자 활성화를 위해 2년 이내 주목적 의무투자비율 60% 이상 조기달성 시 추가 성과보수를 제공한다.

올해 자금 운영 등에 대한 제안서는 2월 9일부터 16일까지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에서 접수한다. 출자공고 등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 지원자금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산업현장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정책금융의 실효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