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보다 해몽', 브졸국제아시안영화제 장편 부문 초청
  • 문화뉴스 유하영
  • 승인 2015.02.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가 있는 날·예술이 있는 삶을 빛냅니다…문화뉴스] '지슬', '10분' 등 한국독립영화 화제작들에 대상을 수여하며 한국 영화를 해외에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한 브졸국제아시안영화제의 장편 경쟁 부문에 이광국 감독의 '꿈보다 해몽'이 진출하여 수상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 브졸국제아시안영화제 포스터

올해로 21회를 맞는 브졸국제아시안영화제는 아시아 지역의 장편 영화와 다큐멘터리에 깊은 관심을 두고 있는 영화제로, 유럽에 쉽게 소개되기 힘든 아시아 영화들을 소개하고 전파하며 권위를 높여온 바 있다. 2006년 장률 감독의 '망종'이 대상을 받은 이후로 허진호 감독의 '외출'이 개막작으로 선정, 노영석 감독의 '낮술'이 심사위원상을 수상하기도 하며 좋은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후 2013년 제19회 영화제에서 오멸 감독의 '지슬'이, 2014년 제20회 영화제에서 이용승 감독의 '10분'이 연이어 장편 경쟁 부문 대상 격인 '황금수레바퀴상'을 수상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더구나 올해는 한국영화로는 영화 '꿈보다 해몽'이 유일하게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지슬'과 '10분'에 이어 한국영화 3년 연속 대상 수상의 영예를 얻을 수 있을지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꿈보다 해몽' 포스터

영화 '꿈보다 해몽'은 관객이 한 명도 들지 않아 무작정 무대를 뛰쳐나온 한 무명 여배우(신동미 분)가 우연히 만난 형사(유준상 분)에게 어젯밤 꿈을 이야기하면서 시작되는 영화로, 베테랑 배우들의 자연스럽고도 공감을 이끌어내는 연기와 이광국 감독의 정교한 연출력이 어우러진 수작이다. 열심히 살고 있는데도 꿈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만 같아 조바심을 내는 무명 여배우 신동미가 미스터리한 형사 유준상을 따라 나선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여정은 일상에 답답함을 느껴본 적 있는 모두에게 건네는 응원이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CGV무비꼴라쥬상, 제40회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작품상 수상, 제44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빅스크린어워즈 초청에 이어 제21회 브졸국제아시안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되며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 석권을 기대하게끔 하는 2015년의 포츈무비 '꿈보다 해몽'은 2월 12일 개봉하여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문화뉴스 유하영 기자 young@mhns.co.kr





 
 



 
MHN 포토
문화뉴스 유하영 | young@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