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 슈틸리케호 중국의 거센 공격을 막아라
  • 문화뉴스 MHN 박문수
  • 승인 2017.03.2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전을 앞둔 대표팀 ⓒ 대한축구협회

[문화뉴스]특명 중국을 잡아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중국 원정길에 오른다. 후반기 첫 경기인 만큼 대표팀에 필요한 건 오직 하나 승점 3점 획득뿐이다.

대표팀은 23일 밤(이하 한국시간) 중국 '허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6차전' 중국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후반기 첫 경기다. 중요하다. 승점 3점이 주는 의미는 상당하다. 대표팀은 5라운드 동안 3승 1무 1패를 챙기며 A조 2위를 기록 중이다. 선두 이란과의 승점 차는 1점이지만 3위에 랭크된 우즈베키스탄과의 승점 차는 1점에 불과하다. 후반기 첫 상대 중국전이 중요한 이유도 치열한 선두 경쟁 때문이다.

양국을 둘러싼 냉랭한 관계도 주목해야 한다. 사드 배치 문제로 현재 중국 내 반한 감정이 절정을 이룬 상황에서 나서는 원정 경기인 만큼 경기 전부터 두 팀을 둘러싼 냉랭한 분위기가 형성된 상태다. 이를 인지한 탓인지 중국 공안은 1만여 명에 달하는 병력을 배치했다. 혹시 모를 양 팀 팬들의 대립을 막기 위해서다.

치열함이 절정을 이룬 만큼 한국도, 중국도 모두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다. 전력상 한국이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리피 감독 부임 후 체질 개선에 성공한 중국 역시 후반기 첫 상대 한국전 승리로 월드컵 본선행 마지막 불씨를 살리겠다는 각오다.

가오 홍보 감독 체제에서 중국은 5백을 기본 대형으로 삼았다. 쉽게 말해 최대한 잠그면서 단 한 방의 역습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겠다는 뜻이었다. 반면 리피 감독은 다르다. 433 전형을 앞세워 좀 더 공격적인 축구를 지향하고 있다. 이번 대표팀과의 맞대결에서도 리피의 중국은 좀 더 라인을 위로 올리는 공격적인 형태로 경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으로서는 중국의 공격 축구가 예상되는 만큼 최대한 걸어 잠그면서 상대를 뚫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서는 포백의 안정화가 절실하다. 중국전 변수는 역시나 수비진이다. 슈틸리케 체제에서 대표팀의 공격력은 어느 정도 검증됐다. 문제는 수비진이다.

포백을 주 포지션으로 내세우는 슈틸리케 감독의 수비진은 중국파 선수들을 위주로 구성됐다. 문제는 최근 중국 슈퍼리그에서 외국인 선수 출전 제한 규정 탓에 홍정호를 제외한 김기희와 장현수의 경기력이 저하됐다는 점이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지중파를 기용해 중국을 상대하는 점은 고무적일 수 있지만 이들의 떨어진 경기 감각이 골칫거리다. 이미 지난 5차전까지 다소 불안한 수비력으로 도마에 올랐던 슈틸리케호인 만큼 이번 중국전 역시 수비진을 어떻게 구성하느냐가 승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관건은 수비진이다. 1차전 당시 대표팀은 세 골을 먼저 넣고도 수비 불안 탓에 경기 막판까지 자칫 중국에 승점을 헌납할 위기를 맞이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달라야 한다. 중국전 패배는 대표팀의 위기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pmsuzuki@mhns.co.kr




 
MHN 포토
문화뉴스 MHN 박문수 | pmsuzuk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